단열 성능 가진 기능성 창호, 난방비 줄이는 '일등공신’
단열 성능 가진 기능성 창호, 난방비 줄이는 '일등공신’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0.01.13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전적인 재테크 방법으로 여겨지던 예·적금이 연이은 금리 인하로 그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하고 있다. 부동산 투자나 주식, 펀드 등이 대안으로 떠올랐지만, 전문적인 지식이나 여유 자금이 없다면 시작하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그렇다면 누구나 쉽게 실천할 수 있는 재테크 방법은 없는 걸까? 재테크를 원한다면 냉방비와 난방비 등 관리비부터 체크해보는 것이 좋다. 관리비를 줄이는 것만으로도 월평균 가계 지출을 연간 수십만 원 절약할 수 있기 때문이다.

기능성 창호와 에너지 절약형 유리가 적용된 사례

국토교통부의 K-apt(공동주택 관리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관리비의 평균이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매년 무더위와 한파가 심해지고, 고층 아파트가 줄지어 생기면서 냉·난방비의 지출이 커졌기 때문이다.

노후된 건축물도 불필요한 에너지가 소비가 많아 관리비의 부담이 높지만, 그렇다고 이사를 하기에는 비용이나 일정 등 많은 어려움과 맞닥뜨리게 된다. 이럴 때는 기능성 창호로 교체함으로써 문제를 합리적으로 해결할 수 있다. 가정 에너지 소비의 약 30% 이상을 사용하는 창호를 바꾸는 것만으로 즉각적인 관리비 절감 효과를 누릴 수 있다.

유리 표면에 은코팅을 입혀 열의 이동을 최소화한 에너지 절약형 유리인 ‘로이유리(Low-E)’가 적용된 기능성 창호는 겨울철 단열 효과뿐 아니라, 여름에는 실외의 뜨거운 태양열을 막아 사계절 냉·난방비 절약이 가능하다. 외부의 소음을 차단하고, 건축물의 미관을 개선해준다는 장점도 있다. 

또한 노후 건축물의 에너지 낭비가 개인의 문제를 넘어 국가적 차원의 문제로 여겨지면서 노후된 창호를 기능성 창호로 교체할 때 느끼는 부담을 낮춰주는 제도도 마련되어 있다. 

국토교통부의 ‘그린리모델링 사업’을 활용하면 에너지 성능을 개선하는 기능성 창호 교체 공사 시 대출 이자의 상당 부분을 지원받을 수 있다. 해당 제도는 2014년 시행된 이후, 2019년도까지 누적 4만 건 이상 시행되며 단열 성능을 가진 기능성 창호가 월동 자재가 되었다는 사실을 가늠하게 한다.

국가 이자 지원 사업인 그린리모델링 사업을 비롯한 기능성 창호 교체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창호 전문 업체 ㈜에코창호를 통해 알아볼 수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