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가족부 아이돌봄 서비스, 통합업무 관리시스템 구축...1월부터 시범 운영
여성가족부 아이돌봄 서비스, 통합업무 관리시스템 구축...1월부터 시범 운영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2.25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제공하는 아이돌봄 서비스 기능이 새롭게 개선될 예정이다.

여성가족부는 기능을 개선한 아이돌봄 통합업무 관리시스템을 구축하고 내년 1월 시범 운영에 들어간다고 25일 밝혔다.

[여성가족부 제공]
[여성가족부 제공]

여가부에 따르면 서비스 이용가정은 고도화된 아이돌봄 서비스를 통해 실시간으로 자신의 서비스 순번과 예상 대기기간을 확인할 수 있다.

또 일시 연계서비스가 도입돼 아이돌봄 이용가정이 주말과 야간 등 당일 돌봄 서비스가 갑자기 필요할 때 유휴 아이돌보미를 직접 확인하고 선택할 수 있다.

서비스 이용가정은 온라인 시스템에서 5점 척도를 활용한 아이돌보미 평가를 할 수 있다. 평가 결과는 축적·분석돼 서비스 발전 기초 자료로 활용된다.

통합 관리시스템을 모바일 앱으로도 제공해 앱을 통해 아이돌보미가 활동일지를 작성하고, 이를 이용가정이 공유할 수 있다.

정식 서비스 시작은 3월을 목표로 정했다.

이정옥 여가부 장관은 "아이돌봄 통합업무 관리시스템 개선으로 대기 기간을 예측하고, 긴급한 필요 발생 시 직접 아이돌보미를 선택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