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세대 뉴 X6 출시, ‘디젤’ ‘x드라이브’ 기본...45만대 팔린 2세대 능가할까 [모터그램]
3세대 뉴 X6 출시, ‘디젤’ ‘x드라이브’ 기본...45만대 팔린 2세대 능가할까 [모터그램]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19.12.17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5년 만에 완전 변경(풀체인지)된 BMW 3세대 뉴 X6가 17일 국내에 출시했다.

X6는 기존 SUV에서 탈피해 디자인과 성능을 강조해 만든 본격 스포츠액티비티쿠페(SAC) 모델의 대표격으로 꼽힌다. 스포츠액티비티차(SAV)라고도 불리는 X6는 2008년 첫선을 보인 후 2014년 2세대 모델이 나왔고, 세계적으로 45만대 이상 판매되며 성공 가도를 달렸다.

이러한 2세대 모델의 배턴을 이어받은 3세대 뉴 X6는 BMW 상징인 키드니 그릴이 기존 모델보다 더 커지는 등 강인한 모습으로 진화했다. 성능·편의사양도 업그레이드됐다.

BMW 3세대 뉴 X6 [BMW코리아 제공]

길고, 넓으며, 낮아진 차체로 역동적 밸런스 자랑

3세대 X6의 전장은 기존 모델보다 26㎜ 늘어난 4천935㎜, 전폭은 15㎜ 넓어진 2천4㎜, 휠베이스는 42㎜ 길어진 2천975㎜이며 전고는 6㎜가 낮아진 1천696㎜로 SAC의 날렵하고 역동적인 모습을 갖췄다.

고급스러우면서 공간 활용도 높은 실내...최첨단 기술도 빼곡

실내는 베르나스카 가죽 시트나 메리노 가죽 트림을 설치해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내며 파노라마 글라스 루프를 기존 모델보다 83% 넓게 만들어 개방성을 더했다. 그리고 SUV의 혈통을 계승해 트렁크 용량도 기본 580ℓ로 전 모델보다 30ℓ 늘려 공간 활용도를 높였다.

BMW 3세대 뉴 X6 [BMW코리아 제공]

뉴 X6에는 최신 기술도 빠짐없이 들어간다. 특히 반자율주행 시스템인 '드라이빙 어시스턴트 프로페셔널'을 전 모델에 기본 탑재하고 충돌·보행자 경고, 차선 이탈 경고 및 차선 변경 경고, 차선 유지, 충돌 방지 알람 등 주행 보조 기능을 넣었다.

스포티한 디젤 파워트레인 선보여

3세대 X6는 국내에 6기통 디젤 엔진을 탑재한 뉴 X6 x드라이브30d x라인, x드라이브30d M스포츠 패키지, M50d 모델 3라인이 출시됐다.

이 중 뉴 X6 x드라이브30d는 최고출력 265마력, 최대토크 63.2kg·m의 성능을 낸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가속 시간(제로백)은 6.5초다. 그리고 M퍼포먼스 모델인 뉴 X6 M50d는 최고출력 400마력, 최대토크 77.5kg·m, 제로백 5.2초이며 최고속도는 시속 250㎞. 디젤 엔진이라고 하지만 두 엔진 모두 본격 스포츠카와 비교해도 손색없는 성능을 자랑한다. 아울러 모든 라인업에 8단 스텝트로닉 자동변속기와 사륜구동 시스템 x드라이브가 기본 탑재되며 성능과 안정감을 끌어올린다.

BMW 3세대 뉴 X6 [BMW코리아 제공]

가격은 뉴 X6 x드라이브30d x라인이 1억550만원, 30d M 스포츠 패키지가 1억1천30만원, M50d 1억5천200만원이다. 한정판 모델로 x드라이브30d x라인 퍼스트에디션(1억1천250만원), x드라이브30d M 스포츠 패키지 퍼스트에디션(1억1천450만원). M50d 퍼스트에디션(1억5천160만원)도 한정 판매한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