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캠핑장-숙박시설 화재 및 질식 주의...‘문체부’ 안전 수칙 강조 [시선톡]
겨울철 캠핑장-숙박시설 화재 및 질식 주의...‘문체부’ 안전 수칙 강조 [시선톡]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19.12.11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여름은 물론 겨울철에도 관광지에서 다양한 사건 사고가 발생한다. 특히 겨울철에는 숙박시설에서 발생하는 화재로 인해 크고 작은 피해가 발생하기 때문에 이에 대한 안전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이에 문화체육관광부는 겨울 휴가철 관광객들이 숙박 여행을 안전히 즐길 수 있도록 야영장, 호텔, 콘도 등에 대한 이용객 안전 수칙을 배포하고, 홍보를 강화한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먼저 야영장에 대해서는 빈번히 발생하는 사고의 대표적 사례를 바탕으로 이용객 안전수칙을 안내한다. 최근 6년간 발생한 야영장 안전사고를 분석한 결과 총 28건 중 25건이 숯불, 전기, 가스를 이용한 난방 및 취사기구로 인한 화재·질식 사고이며, 특히 환절기와 겨울철에 관련 사고가 집중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입각해 문체부는 ① 화기는 반드시 끄고 밖에 내놓기, ② 텐트 설치 시 환기구 확보 필수, ③ 문어발식 콘센트 사용 금지, ④ 일산화탄소 경보기 휴대’ 등 4가지 안전수칙을 정하고, 이를 한국관광공사가 운영하는 고캠핑, 국립공원공단 누리집, 대한캠핑장협회 등 관계 기관을 통해 적극 알린다는 방침이다.

또한 호텔과 콘도 등 관광 숙박업과 관련해서는 최근 주요 안전사고 사례의 원인과 화재, 건물 붕괴, 지진 등 사고 유형별 투숙객의 행동 요령을 담은 ‘숙박업 사고 사례 및 투숙객 안전수칙’을 배포한다.

이를 위해 문체부가 지난 2016년에 제작한 ‘관광숙박업 안전 지침(매뉴얼)’은 사업주의 준수사항이 주요 내용이었기 때문에 이번에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안전수칙을 새롭게 제작했다.

‘숙박업 사고 사례 및 투숙객 안전수칙’에는 숙박업소에서 가장 빈번하게 일어나는 사고 유형은 전기적 요인 등에 의한 화재이므로 소화기 사용법을 기본적으로 숙지하도록 안내하고 있다. 소화기 사용 시에는 손잡이를 잡지 않고 안전핀을 제거한 뒤, 바람을 등지고 소화기 호스를 불이 난 곳을 향한 후에 손잡이를 강하게 잡아 빗자루로 쓸 듯이 15~20초간 소화액을 뿌려야 한다.

아울러 겨울철에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들도 참고할 수 있도록 ‘숙박업 사고 사례 및 투숙객 안전 수칙’에는 한국어, 영어, 중국어, 일본어로 제작된 투숙객 안전 확보 안내서(매뉴얼)도 담았다.

‘숙박업 사고 사례 및 투숙객 안전 수칙’의 더욱 자세한 내용은 한국호텔업협회, 휴양콘도미니엄경영협회, 한국관광공사 누리집에서 볼 수 있다. 숙박업 사업자를 위한 ‘관광숙박업 안전 지침(매뉴얼)’은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 누리집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