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건에프엔씨㈜, "검찰로부터 화장품 제조일자 논란 무혐의 처분"
부건에프엔씨㈜, "검찰로부터 화장품 제조일자 논란 무혐의 처분"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19.12.11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패션&뷰티 기업 부건에프엔씨㈜가 지난 4일 검찰로부터 화장품 제조일자 논란(일명 ‘미래에서 온 에센스’) 관련, 최종 무혐의처분을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부건에프엔씨는 이로써 "화장품 제조일자 논란에서 벗어나게 됐다."고 설명했다. 

화장품 제조일자 논란은 일부 소비자들이 부건에프엔씨의 코스메틱 제품인 인진쑥 밸런스 에센스를 구매한 후, 제품 제조일자가 구매일자보다 이후로 표시되어 있다며 문제제기를 하면서 촉발된 사건이다.

업체 관계자에 따르면 앞서 지난 5월 화장품 제조일자 논란과 관련된 소비자가 부건에프엔씨 측에 거짓 제보를 했다고 밝히며 일단락된 바 있다. 여기에 검찰로부터 최종 무혐의처분을 받음으로써 화장품 제조일자 논란에서 벗어나게 됐다는 설명이다. 

부건에프엔씨 관계자는 “이번 사안을 비롯해 임블리 및 블리블리 브랜드 관련 확인되지 않은 허위 사실 또는 가짜 뉴스가 온라인상에 다수 유포되어 기업 입장에서 유무형의 피해가 큰 것이 사실”이라며 “이번 결과를 소비자들의 신뢰를 회복하는 계기로 삼아 고객 만족도를 높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부건에프엔씨는 ▲식품의약품안전처 국민청원 안전검사제 결과 제품 적합 판정 ▲디자인 회사와의 분쟁 검찰 무혐의 처분 등을 받으며 온라인상 유포된 허위사실들에 대해 정부 기관들로부터 문제없다는 결과를 통보 받은 바 있다고 밝혔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