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입국 시스템 정보 매매당해 중국으로 팔려나간 파키스탄 신부들 [글로벌이야기]
출입국 시스템 정보 매매당해 중국으로 팔려나간 파키스탄 신부들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김아련 기자
  • 승인 2019.12.05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김아련] AP통신이 수사 당국이 작성한 명단을 입수했다. 이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4일 파키스탄 여성 629명이 작년부터 올해 4월까지 중국 남성에게 신부로 팔렸다고 보도했다.

1. 중국으로 팔려나간 파키스탄 여성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피해 여성 중에는 10대 소녀가 포함됐으며 대부분 가난한 집에서 태어나 가족이 팔아넘긴 것으로 추정됐다.

이렇게 팔려나간 파키스탄 신부는 중국에서 성적 학대를 포함해 신체, 언어적 학대를 당하고, 때로는 성매매를 강요받기도 한다고 전했다.

파키스탄 연방수사국은 올해 6월 출입국 시스템 정보를 활용해 매매혼, 인신매매를 당한 것으로 보이는 여성 629명의 신원과 중국인 남편의 이름 등을 적은 명단을 만들었다.

익명을 요구한 수사 관계자는 "중국인 신랑은 브로커에게 신부를 사 오는 대가로 400만 루피∼1천만 루피를 지불한다"며 "딸을 판 가족에게 주어지는 돈은 20만 루피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2. 파키스탄과 중국 외교부의 입장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AP통신은 파키스탄이 중국과 우호 관계를 강조하다 보니 수사와 재판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중국 외교부는 "중국과 파키스탄 양국 정부는 법과 규정을 준수하면서 자발적 동의를 바탕으로 행복한 가정을 이루는 것을 지지한다"며 "불법적인 국제결혼업 종사자에 대해서는 단호히 처벌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수사 관계자들은 이번 사건을 깊이 파고들지 말라는 윗선의 압력을 받고 심지어 다른 곳으로 전보 당한 사람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파키스탄 내무부와 외무부는 논평을 거부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