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일본 총리, 벚꽃 행사 사적 활용 논란...야당 공동 대응하기로 해 [글로벌이야기]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벚꽃 행사 사적 활용 논란...야당 공동 대응하기로 해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19.11.26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정부 예산으로 실시하는 벚꽃 행사를 사적으로 활용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자신의 정치적 기반을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보이며 이 논란에 일본 야당이 공동 대응하기로 해 결과가 주목된다.

1. 의혹을 파헤치기 위한 활동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26일 아사히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이 이끄는 회파(한국 국회의 교섭단체와 유사함)와 일본공산당은 '벚꽃을 보는 모임'에 관한 의혹을 파헤치기 위해 의원 67명으로 구성된 대규모 본부를 전날 발족했다. 그동안 의원들이 팀을 구성해 의혹을 추궁했으며 참여 의원을 확대하고 담당 분야를 나눠 철저하게 진상 규명하겠다는 구상이다. 본부는 의원 5∼13명이 참여하는 8개의 반을 꾸려 벚꽃을 보는 모임과 관련된 주요 의혹을 분야별로 조사하기로 했다.

2. 의혹을 회피하고 있는 일본 정부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모임 초청 대상자 명부와 관련한 의혹을 다루는 반도 꾸려졌으며 명부 조사반은 25일 내각부를 방문해 명부 파쇄에 사용된 것으로 알려진 문서 세단기 실물을 보여달라고 요구했으나 내각부는 사용 중이라는 이유로 거부했다. 야당 의원이 올해 5월 9일 명부를 요구했지만 일본 정부는 공교롭게 그날 명부를 폐기했다고 설명했다. 벚꽃을 보는 모임과 관련된 논란 확산을 막기 위해 일본 정부가 서둘러 문서를 폐기했다는 의혹을 키운 셈이다.

3. 벚꽃을 보는 모임의 규모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벚꽃을 보는 모임은 '각계에 공적이나 공로가 있는 사람을 초대해 위로한다'는 목적으로 1952년부터 일본 총리가 벚꽃이 한창인 매년 4월 도쿄 소재 정원인 신주쿠교엔에서 정부의 공금으로 주최하는 행사다. 2014년에는 이 행사를 위한 지출액이 약 3천만엔(약 3억2천361만원)이었으나 매년 늘어 올해는 약 5천500만엔(약 5억9천328만원)에 달했다.

4. 최근 지지율이 하락한 아베 총리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통상 각계의 저명인사가 참가하지만 아베 총리 지역구의 후원회원 등이 다수 참가한 것으로 파악돼 세금을 쓰는 행사를 사유화했다는 비판이 쇄도하고 있다. 최근 일본 주요 언론의 여론조사에서는 아베 내각에 대한 지지율이 급락했으며 벚꽃을 보는 모임을 둘러싼 의혹이 지지율 하락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