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파업 협상 25일 타결... 파업 5일 만에 철회
철도파업 협상 25일 타결... 파업 5일 만에 철회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1.25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도노조와 한국철도는 25일 파업에 대한 협상을 타결했다. 이로써 파업 5일만에 철회됐다.

철도노조와 한국철도(코레일)는 23일 오후 7시부터 서울 용산구 한국철도 서울사옥에서 본교섭을 재개해 이틀간의 마라톤 회의 끝에 25일 오전 협상을 타결했다.

철도 파업 (연합뉴스 제공)
철도 파업 (연합뉴스 제공)

노조원들의 업무 복귀에도 열차 운행이 완전 정상화되기까지는 1∼2일이 걸릴 전망이다.

노조는 ▲ 4조 2교대 내년 시행을 위한 인력 4천명 충원 ▲ 총인건비 정상화(임금 4% 인상) ▲ 생명안전업무 정규직화와 자회사 처우 개선 ▲ 철도 공공성 강화를 위한 철도통합, 특히 SRT 운영사인 SR과의 연내 통합 등 4가지 요구 조건을 내세웠다.

이번 파업은 대규모 인력 충원과 SR과 통합 등 노사 교섭에서 타결되기 어려운 쟁점을 두고 이뤄져 자칫 장기화할 우려가 제기됐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