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불출마 선언, "제도권 정치 떠나 통일 운동에 매진"
임종석 불출마 선언, "제도권 정치 떠나 통일 운동에 매진"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1.18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종석 전 비서실장이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지난 17일 임 전 실장은 SNS에 "제도권 정치를 떠나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려 한다”라며 "앞으로의 시간은 다시 통일 운동에 매진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이어 임 전 실장은 "예나 지금이나 저의 가슴에는 항상 같은 꿈이 자리 잡고 있다"면서 "한반도 평화와 남북의 공동 번영, 제겐 꿈이자 소명인 그 일을 이제는 민간 영역에서 펼쳐보려 한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또한 그는 "2000년 만 34세의 나이로 16대 국회의원이 됐고 어느새 20년의 세월이 흘렀다. 환희와 좌절, 그리고 도전으로 버무려진 시간이었다"라며 "그중에서도 대선 캠페인부터 비서실장까지 문재인 대통령님과 함께 한 2년 남짓한 시간이 제 인생 최고의 기쁨이고 보람이었다"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50대 중반의 나이에 새로운 도전을 한다는 게 두렵기도 하다. 잘한 결정인지 걱정도 된다... 하지만 두려움을 설렘으로 바꾸며 가장 하고 싶은 일을 향해 뛰어가겠다"라고 강조하면서 또 "제 인생에 가장 소중한 사람들과 더 많은 시간을 나누고 싶다"라고 밝혔다.

한편 임 전 실장은 16∼17대 국회의원을 지낸 재선 의원 출신으로 2017년 대선에서 당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비서실장으로 영입된 뒤 문 대통령을 당선시키고 현 정부 초대 대통령 비서실장을 올해 1월까지 지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