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만찬서 황교안-손학규 고성...선거제 개혁안 두고 말다툼
靑만찬서 황교안-손학규 고성...선거제 개혁안 두고 말다툼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1.11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10일 청와대 만찬에서는 국회 패스트트랙에 올라있는 선거제 개혁안을 두고 고성이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정의당 김종대 수석대변인과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만찬이 끝난 뒤 브리핑한 내용에 따르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만찬 중 선거제 개혁안 관련 대화를 하다가 언성을 높였다.

만찬은 문 대통령이 모친상 조문에 답례하는 차원에서 마련하는 자리였으나 초대를 받은 당 대표들이 대통령 앞에서 고성 말다툼을 벌인 것이다.

[청와대 제공]
[청와대 제공]

황 대표가 "정부와 여당이 한국당과 협의 없이 선거제 개혁안을 일방적으로 밀어붙였다. 문제가 있다"라고 이의를 제기하자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대표들은 "한국당이 협상에 응하지 않은 것"이라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정치협상회의 실무회의 등 논의를 할 수 있는 여러 단위가 있는데 한국당이 한 번도 제대로 응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 대표는 "내일부터라도 협상하자"라고 말했으나 황 대표는 특별한 대답 없이 거듭 항의했다.

황 대표는 "우리가 안을 냈는데 합의도 하지 않고 패스트트랙에 올리지 않았느냐"라고 재차 반발했다. 이에 손 대표가 "한국당이 협상안을 제대로 가져와서 이야기와 협의를 해야지 다 피하는 것 아니냐. 정치를 그렇게 하면 안 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야당으로서 정권투쟁을 하겠지만 나라를 좀 생각하라. 정치를 밀실야합해서 할 생각하지 말라"고 쏘아붙였다.

손 대표의 비판에 황 대표는 "'그렇게'라니요. 사실과 다르다"라고 맞받아치면서 고성을 냈다.

이런 상황이 이어지자 문 대통령은 웃으면서 양손을 들어 말리는 제스쳐를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문 대통령은 "선거제 개혁에 대해서는 가장 적극적으로 주장해온 사람이 나다. 국회에서 협의해 처리했으면 좋겠다"라며 "패스트트랙에 올라갔지만 협상은 열려있는 것 아닌가"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황 대표와 손 대표는 이후 서로 '소리를 높여서 미안하다'는 취지로 사과한 뒤 대화를 이어갔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뜨거운 논쟁과 토론이 진행됐기에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라며 "오랜만에 싸울만한 것 가지고 싸웠다. 이런 정치토론은 자주 있어야 한다"라고 전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