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윤석열, 검찰의 과장된 내사자료에 속아 曺 낙마시켜"
유시민 "윤석열, 검찰의 과장된 내사자료에 속아 曺 낙마시켜"
  • 보도본부 | 이시연 수습기자
  • 승인 2019.10.30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전날 자신의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조국 전 법무부장관에 대한 과장된 내사자료에 속아 조 전 장관 낙마를 위해 움직였을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앞서 유시민은 "검찰이 8월부터 조국 일가를 내사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부하들에게 과장된 자료를 받아 조 장관을 낙마시키려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유시민의 알릴레오 유튜브 방송화면 캡처)
(유시민의 알릴레오 유튜브 방송화면 캡처)

이어 최근 자신과 관련된 검찰의 수사 움직임에 대해 "(검찰 비판을)그만하라는 의미라고 본다. 겁나지만 참고 계속 말한다"며 의지를 드러냈다. 

이에 대해 검찰은 "일방 당사자를 편들기 위한 근거 없는 주장을 중단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한편, 29일 방송에서 유시민이 폭로한 윤 총장의 발언은 아래와 같다. 

“조국을 법무부장관으로 임명하면 안 된다. 내가 봤는데, 몇 가지는 아주 심각하다. 법대로 하면 사법처리감이다. 내가 사모펀드 쪽을 좀 아는데, 이거 완전 나쁜 놈이다. 대통령께 말씀드려서 임명 안 되게 해야 한다. 그냥 가면 장관 되어도 날아갈 사안이다. 내가 대통령 직접 뵙고 보고 드리고 싶다. 이건 대통령을 향한 내 충정이다. 사적으로 조국한테 무슨 악감정이 있어서 이러는 게 아니다. 정말 걱정돼서 하는 이야기다. 이런 거 알려지면 검사들이 장관으로 받아들이지 않는다. 들고 일어난다. 임명하면 진짜 안 된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