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어머니 별세, 가족장으로....여야 '공세 자제' 한마음으로 조의 표해
문재인 대통령 어머니 별세, 가족장으로....여야 '공세 자제' 한마음으로 조의 표해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0.29 2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인 강한옥 여사가 29일 향년 92세로 별세했다. 장례는 가족장으로 3일간 치러진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의 모친 강한옥 여사께서 10월 29일 향년 92세를 일기로 별세하셨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 모친의 별세에 대해 여야는 애도하며 일제히 조의를 표했다.

향년 92세로 별세한 문재인 대통령 모친 강한옥 여사 [연합뉴스 제공]
향년 92세로 별세한 문재인 대통령 모친 강한옥 여사 [연합뉴스 제공]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의원들에게 보낸 공지문에서 "대통령께서는 모친상에 일체의 조문이나 조화를 정중히 사양하고 조의의 마음만 받겠다는 뜻을 전해왔다"며 "의원님들께서는 이러한 대통령의 뜻을 따라주시길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삼가 고인의 명복과 영면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김명연 수석대변인도 조의문을 내고 "삼가 명복을 빌며 영면을 기원한다"며 "큰 슬픔을 마주하신 문 대통령과 유가족께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대통령의 큰 슬픔에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어머니께서 영원한 안식을 취하시길 기원한다"며 애도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강한옥 여사의 별세에 깊이 애도하며 삼가 명복을 빈다"며 "평소 어머니에 대한 사랑이 남달랐던 문재인 대통령에게 각별한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구두로 조의를 밝혔다. 손학규 대표는 통화에서 "어머님께서 아드님을 잘 키우셔서 반듯하게 변호사로 인권 운동에 기여하게 하시고 대통령까지 만드셨다"며 "영면하시길, 편히 쉬시길 기원한다"고 애도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으로부터 고인의 별세 소식을 들었다고 언급한 뒤 "사랑하는 모친을 여읜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님, 유가족 여러분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올린다"고 썼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조의문에서 "고인은 하늘나라에서도 대통령을 보우하시고 가르침을 주실 것"이라며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 야당은 무리한 대여 공세도 자제한다는 입장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