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한국당 文 대통령 풍자... "분명히 사죄해야"
이인영, 한국당 文 대통령 풍자... "분명히 사죄해야"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19.10.29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한국당이 공식 유튜브에서 문재인 대통령 모습을 풍자한 것에 대해 "분명히 사죄해야 한다"라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전날 한국당이 문재인 대통령 모습을 풍자해 논란이 된 일을 지적하며 "국가원수인 대통령을 모독하는 애니메이션을 방영하고, '재앙'이라는 입에 담기 어려운 모욕까지 퍼부었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또한 "황교안 대표는 25일 전광훈 목사가 '고위공직저비리수사처(공수처)를 만들어 공산주의를 집행하려 하는 대통령을 끌어내야 한다'는 연설을 한 집회에 철야로 참석했다"라며 "모자라도 한참 모자라고, 어리석고 또 어리석은 일"이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그는 "문 대통령 하야 요구가 한국당의 공식 입장인가, 대통령이 공산주의를 집행하려 한다는 것이 공식 입장인가"라면서 "아니라면 그런 극우 집회에 한국당 지도부가 매번 참석할 수 있는가. 분명한 한국당의 대답을 기다린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내년도 예산을 5조∼15조원 삭감하겠다고 얘기하는데 총선을 염두에 두고 어떻게든 경제와 남북관계 개선에 타격을 주겠다는 고약한 발상"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