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철도 파업 이틀째, 대부분 열차 매진...승객들 '불편 호소 '
코레일 철도 파업 이틀째, 대부분 열차 매진...승객들 '불편 호소 '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0.12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레일 철도 파업 이틀째인 12일 오전 서울역은 파업 여파에 따른 불편이 빚어졌다. 주말인 이날 열차를 타고 나들이를 떠나려던 승객 중 예매한 열차가 취소되거나 운행이 안 돼 당황하는 이들도 있었다.

파업 소식을 모르고 있었다는 직장인 김모(31)씨는 "주말 동안 부산에 있는 부모님 댁에 다녀오려고 기차표를 예매했는데 열차 운행을 안 한다고 해 환불 받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승차권 발매 현황을 알리는 전광판에는 대부분 열차가 '매진'으로 표시됐다.

열차 운행 감축으로 현장에서 열차표를 예매하려던 승객들은 일정에 맞는 표를 사지 못하고 돌아가기도 했다.

역사 내 전광판에는 '파업으로 일부 열차 운행이 중지된다'는 내용이 공지됐고, 같은 내용의 안내도 수시로 방송됐다.

이날 철도노조는 5개 지역본부(서울·부산·대전·호남·영주)별로 '총파업 승리 결의대회'를 개최하고, 철도노조의 요구안 해결을 위한 국토교통부, 기획재정부와의 노정협의를 요구했다.

서울 서부역에는 3천명(주최 측 추산)이 모여 파업승리 결의대회를 벌였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