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쇄 살인범 이춘재, 청주서도 '시그니처 범행' 추가 인정...3년간 3명 연쇄 살인
연쇄 살인범 이춘재, 청주서도 '시그니처 범행' 추가 인정...3년간 3명 연쇄 살인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0.06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91년 1월 27일 오전 10시 50분께 청주시 가경동 택지조성 공사장 콘크리트관 속에서 방적 공장 직원 박모(당시 17세)양이 숨진 채 발견됐다.

박양은 전날 같은 장소에서 발생한 강도 사건을 수사하던 강력계 형사에 의해 발견됐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지름 1m 콘크리트관 속에서 발견된 박양은 속옷으로 입이 틀어막히고 양손이 뒤로 묶인 상태에서 목 졸려 숨져 있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결과 박양은 성폭행을 당한 뒤 목이 졸려 숨졌다는 소견이 나왔다.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 이춘재(56)가 추가 범행으로 시인한 '청주 가경동 여공 살인 사건'은 이런 내용이다.

피해자 입에 재갈을 물리거나 옷가지로 매듭을 만들어 손발을 묶는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시그니처'(범인이 자신의 정체성을 성취하기 위해 저지르는 행위)에 해당한다.

사건 현장은 택지개발공사 현장으로 곳곳에 2.5m 깊이의 하수관로가 놓여 있었고, 평소 공사장 관계자 외 인적이 드믄 곳이었다.

귀가 중인 박양을 길에서 납치해 공사장 안으로 100여m 끌고 가 범행한 것으로 미뤄 이 일대 지형에 익숙한 사람의 소행으로 경찰은 추정했다.

포크레인 기사로 일했던 이춘재는 1991년 전후로 화성과 청주 공사 현장을 오가며 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자백에 따르면 화성 사건 이후 1991년 1월부터 1994년 1월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하기까지 청주에서 3년간 여성 3명을 연쇄 살인한 셈이다.

이춘재가 자백한 또 다른 청주의 미제 사건은 1992년 청주에서 발생한 가정주부 이모(당시 28세)씨 피살사건이다.

1992년 6월 24일 오후 5시 30분께 청주 복대동 상가주택에서 주인 이씨는 하의가 벗겨지고 전화줄로 목이 졸려 숨진 채 발견됐다.

청주서의 3건의 연쇄 살인은 모두 이춘재의 신혼집 인근인 청주 서부권(현재 흥덕구)에서 발생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