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도해 경관 한 눈에 담을 수 있는 목포해상케이블카, 6일 개통식...7일부터 영업
다도해 경관 한 눈에 담을 수 있는 목포해상케이블카, 6일 개통식...7일부터 영업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9.04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포해상케이블카가 영업을 앞두고 있다.

목포해상케이블카가 7일부터 영업에 들어간다. 앞서 6일 오후 2시 개통식이 열릴 예정이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목포해상케이블카는 국내 최장인 3.23km로 북항 스테이션을 출발해 유달산 정상인 일등바위 옆을 통과해 유달산 스테이션에서 정차한 후 바다 건너 고하도 스테이션까지 왕복 운행된다.

또한 해상구간 지주를 없애기 위해 155m의 육상 지주를 설치했으며 지주간격은 961m로 케이블카 지주 세계 최고 높이와 최대 지주 간격으로 시공됐다.

특히 목포해상케이블카를 타고 아름다운 다도해 경관과 유달산의 기암괴석, 근대 문화 유산의 구도심, 그리고 멀리 영산강과 남악신도시까지 조망할 수 있다.

프랑스 포마사의 전문가들로부터 '세계적 수준의 뷰'라는 호평을 받았으며 목포 KTX역에서 대중교통을 이용해 10분 정도면 닿을 수 있어 접근성도 뛰어나다.

또 목포해상케이블카는 10인승 55대(크리스탈 15대, 일반캐빈 40대)의 캐빈이 운행되어 시간당 1천200명을 수송할 수 있다.

요금은 왕복 기준으로 일반캐빈이 대인 2만2천원(소인 1만6천원)이며, 크리스탈 2만7천원(소인 2만1천원)이다.

편도는 일반캐빈 1만8천원(소인 1만2천원) 크리스탈 2만1천원(소인 1만5천원)이다.

운영 시간은 하계(3∼10월)는 오전 9시에서 10시까지, 동계(1∼2월)는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다.

정인채 대표이사는 "서남해안 관광의 중심거점인 목포의 자랑이 될 해상케이블카를 개통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