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속에서도 서울광장서 일제 강제동원 사죄하라 집회 열려
빗속에서도 서울광장서 일제 강제동원 사죄하라 집회 열려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8.15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겨레하나, 민족문제연구소 등 10여개 단체로 구성된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대일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은 오전 서울광장에서 '광복 74주년 일제 강제동원 문제해결을 위한 시민대회'를 열었다.

추최 측 추산으로 2천여명의 참가자들은 비가 오는 것도 아랑곳 않고 광장을 가득 채웠으며 강제동원 피해 문제를 해결하고 올바른 역사를 세우는 일에 시민들이 함께 나서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강제징용 피해자이자 전범기업 일본제철을 상대로 피해 배상 판결을 받아낸 이춘식(95) 할아버지는 "할 말은 많으나 목이 메 여기서 말을 다 못 드린다. 미안하다"며 학생들과 시민들을 향해 "대단히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피해자인 양금덕(90) 할머니는 일본에서 겪은 고초를 이야기하며 "일본 강점기에는 우리가 당했지만, 이제 강한 나라가 됐으니 여러분이 한 몸 한뜻이 되어 아베 말 듣지 말고 일본을 규탄하자"고 외쳤다.

이날 참석한 한·일 시민사회 관계자들은 일본 정부가 한국을 상대로 잇단 경제 보복 조처를 내놓으면서 양국 관계가 악화했지만, 이럴 때일수록 손을 맞잡고 힘을 합치자고 다짐했다.

우비를 입은 이들은 '아베는 사죄하라', '강제동원 배상하라' 등의 구호가 적힌 만장 100여개와 피해자들의 영정 사진, '평화의 비둘기' 풍선을 든 채 주한일본대사관까지 행진했다.

'미일 제국주의 아시아 침략과 지배에 반대하는 아시아공동행동'(AWC) 일본연락회의와 AWC 한국위원회는 이날 광화문광장에서 '아베 정권의 제국주의 경제 전쟁 규탄과 한일 노동자·민중연대 선언 한일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정부는 한국의 강제징용 피해자 재판 대법원 판결을 존중하고 식민지 지배의 가해 역사를 인정해 피해자에게 사죄와 배상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한국이 한일청구권 협정을 위반하고 국제조약을 어겼다는 엉터리 발언을 하고 있다"며 "아베 정권은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를 즉시 철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