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hc 제품 판매 중단사태 발발...무슨 막말 했나?
dhc 제품 판매 중단사태 발발...무슨 막말 했나?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8.12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화장품 기업 DHC의 자회사인 'DHC테레비'는 최근 혐한 발언이 담긴 유튜브 콘텐츠인 '진상 도로노몬 뉴스'를 내보내 사람들에게 분노를 일으켰다.

이 프로그램에서는 출연자인 극우인사가 한국의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대해 "한국은 원래 바로 뜨거워지고 바로 식는 나라다. 일본은 그냥 조용히 두고 봐야 한다"고 말했고, 다른 출연자는 위안부 평화의 소녀상에 대해 "예술성이 없다. 내가 현대미술이라고 소개하며 성기를 내보여도 괜찮은 것인가"라고 망언을 했다. 

[출처_dhc 홈페이지 캡쳐]
[출처_dhc 홈페이지 캡쳐]

한 출연자는 "조센징(한반도 출신을 비하하는 표현)은 한문을 문자화하지 못했다. 일본인이 한글을 통일해 지금의 한글이 됐다"면서 터무니없는 거짓말을 사실인 양 내뱉기도 했다.

이 콘텐츠 내용이 한국에 알려지면서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DHC 불매운동 분위기가 일고 있다.

이에 ‘혐한 논란’에 휩싸진 DHC 화장품이 올리브영, 롭스 등 오프라인 매장에서 사라졌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이날 올리브영 매장에서 DHC 제품을 매장 뒤쪽으로 뺀 것으로 전해졌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