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 상자 공장 화재' 폭발로 추정...소방관 1명 순직
'안성 상자 공장 화재' 폭발로 추정...소방관 1명 순직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8.06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경기 안성의 종이상자 제조공장에서 불이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이날 오후 1시 15분께 안성시 양성면 종이상자 제조공장에서 폭발에 의한 것으로 추정되는 불이 났다.

작업 과정에서 안성소방서 양성지역대 소속 석원호(45세) 소방장이 순직하고, 이돈창(58세) 소방위가 얼굴과 양쪽 팔에 1∼2도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공장 관계자 등 9명이 화재로 부상을 당했다. 부상자 중에는 차량을 타고 지나가다 폭발 파편으로 인해 다친 이들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소방당국은 불이 난 직후 자동화재 속보 설비를 통해 신고를 접수하고 현장으로 출동했다.

안성소방서 양성지역대는 오후 1시 20분께 가장 먼저 도착해 불을 끄기 시작했는데, 5분여 뒤 "공장에서 폭발음이 들렸다"는 내용의 119 신고가 30건 가까이 들어왔다.

한편 화재 공장은 종이상자를 만드는 곳으로 불은 공장 지하 연료탱크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폭발과 함께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진화작업을 마치는 대로 정확한 피해 규모와 화재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