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원 6개월 이건희 회장, 휠체어 운동 등 재활치료 시작
입원 6개월 이건희 회장, 휠체어 운동 등 재활치료 시작
  • 보도본부 | 온라인미디어팀
  • 승인 2014.11.09 2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입원 6개월째를 맞는 이건희(72) 삼성그룹 회장이 병세가 호전되어 재활치료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그룹은 9일 서울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에 있는 이 회장의 현재 상태에 대해 “심장기능을 포함한 신체기능은 정상을 회복해 안정적인 상태이며, 하루 15~19시간 깨어 있으면서 재활치료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에 따르면 이 회장은 현재 주변의 도움을 받아 휠체어에 앉을 수 있을 정도로 회복됐고 외부 자극에 점점 더 강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입원 한 달째였던 6월 초 의료진이 “이 회장이 손발을 조금씩 움직이며, 하루에 눈을 뜨고 지내는 시간은 7~8시간”이라고 밝힌 데서 조금 나아진 것으로, 인지 기능을 포함해 의식을 완전히 회복하지는 못한 상태다. 의료진은 이 회장의 현재 상태에 대해 구체적 설명을 하고 있지는 않은 상태다.

이 회장은 지난 5월 10일 저녁 서울 이태원동 자택에서 급성 심근경색으로 쓰러져 근처 순천향대학 서울병원에서 심폐소생술을 받고 서울삼성병원으로 이송돼 심장 혈관 확장(스텐트) 시술을 받았다. 11일 새벽 심혈관을 넓혀주는 심장 스텐트 시술 이후 뇌와 장기의 조직 손상을 최소화하기 위한 저체온 치료를 받은 뒤 입원 보름 만에 혼수상태에서 회복했다.

또한 그 후 VIP 병실로 옮긴 뒤 회복 치료를 받고 있다. 최근 이 회장 자택에는 퇴원 등 여러가지 가능성에 대비해 침상이 들어가는 의료용 승강기 설치 공사가 진행됐다. 다만 이 회장의 퇴원 시기는 아직 정해지지 않은 상태로, 의료진과 가족 등의 의견에 따라 퇴원 시점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