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하철 파업 돌입...오거돈 부산시장 문자 논란
부산지하철 파업 돌입...오거돈 부산시장 문자 논란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7.10 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지하철 노조가 10일 새벽 2년 10개월 만에 파업에 돌입해 교통대란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돼 시민들의 불편이 예상된다.

사태를 정리해보면 노조의 파업결정하기 전인 9일 오후 열린 부산지하철 노사 마지막 교섭에서 노조는 임금인상률을 4.3%에서 정부 지침인 에서 1.8%로 낮추는 수정안을 제시했다.

부산 지하철 노조가 10일 새벽 2년 10개월 만에 파업에 돌입했다.(연합뉴스 제공)

노조가 임금인상률에서 한발짝 물러나는 모양새를 보이자, 협상이 급물살을 타는 것 아닌가 하는 관측이 나왔으나 그러나 사용자 측은 끝내 임금 동결 방침을 굽히지 않았다.

결국 마지막 협상을 시작한 지 5시간 30분 만인 9일 오후 8시 30분께 노사는 최종 협상 결렬을 선언했다.

사용자 측이 임금 동결을 고집한 결정적인 이유는 부산교통공사가 매년 2천억원대 운영적자가 날 정도로 재정 여건이 열악해 임금 인상은 곤란하다는 입장이었으며, 여기에다 도시철도를 운영하는 다른 지방공기업과 임금을 비교했을 때 부산교통공사 직원 임금이 평균 10% 정도 높은 수준이라 임금 동결을 고수할 수밖에 없다는 게 공사 측의 설명이다.

대신 공사는 임금을 올리는 데 드는 돈으로 안전 인력을 채용하자고 제시했다.

부산교통공사가 부산시 산하 공기업이기 때문에 공사 측의 '임금 인상 절대 불가' 방침은 결국 부산시 입장이 반영된 것으로 볼 수 있다.

9일 밤 파업이 결정된 뒤 오거돈 부산시장이 시민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두고 논란이 인다.

오 시장은 "노동자들에게 법으로 보장된 권리를 인정하고 부산 노동자들이 다른 지역 노동자들보다 더 좋은 노동조건에서 일하기를 바란다"고 전제했으나 "부산지하철 노동자들의 임금 수준은 다른 공기업 임금보다 높은 게 현실이고 부산교통공사는 만성적인 적자에 허덕이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시민들이 지하철 파업을 얼마나 납득할 수 있을까요?"라고 전했다.

이에 부산지하철 노조 측은 "노사 협상을 적극적으로 중재해야 할 시장이 시민에게 보내는 메시지에서 지하철 안전 확보를 위한 공공성이 높은 이번 파업에 비판적인 목소리를 낸 것은 유감"이라고 말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