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파업 중단...학교로 복귀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파업 중단...학교로 복귀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7.05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연대회의)는 사흘간 총파업을 끝내고 월요일인 8일부터 학교로 복귀한다고 밝혔다.

연대회의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민주노총 교육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실한 교섭으로 처우와 임금체계 개선에 노력하겠다는 교육당국의 약속을 믿어보려 한다"면서 "오늘 이후 파업을 중단하고 다음 주 월요일부터 학교현장으로 돌아간다"고 파업종료를 알렸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이들은 교육당국에 9∼10일 진행될 교섭에 공정임금제 실시 대책을 마련해 올 것을 촉구하면서 "교육감들도 11일 전국시도교육감총회에서 학교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대책을 논의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연대회의는 이번 파업 때 문재인 정부 임기 내 공정임금(9급 공무원 80% 수준) 달성과 초중등교육법상 교직원에 교육공무직을 포함할 것 등을 요구했다.

박금자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위원장은 '파업중단'이라는 용어를 쓰면서 "교육당국이 불성실하게 교섭에 임하거나 교섭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 2차 파업에 나서 모든 학교를 멈춰세우겠다"고 경고했다.

연대회의는 2차 파업 실행 여부 결정 시 교육당국과 임금협상 상황뿐 아니라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 등 전체적인 노동정세와 정부의 공공부문 대책, 민주노총 총파업 투쟁일정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파업은 3일부터 이날까지 사흘간 교육부 집계 결과 연인원 5만2천여명이 참여해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 파업 중 '최대규모·최장기간'으로 진행됐다.

연대회의는 교육부 집계는 교육행정정보시스템(나이스)에 '파업'으로 표기한 인원 기준인 만큼 실제 파업참여 연인원은 약 10만명이라고 주장했다.

대회의는 "교육당국의 성의 없는 (교섭) 태도와 현장 노동자들의 간절한 요구가 합쳐져 최대규모 파업이 됐다"고 말했다.

연대회의는 파업에 지지를 보내준 학생·시민에게 감사를 전하며 "비정규직 종합백화점이 된 학교의 현실을 생각해 많은 시민이 비정규직 문제해결을 함께 외쳤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