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불매운동에 불똥 튀는 아이돌 멤버...하태경 "참 어리석어"
일본불매운동에 불똥 튀는 아이돌 멤버...하태경 "참 어리석어"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7.06 0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일본 국적 아이돌 멤버까지 번져가는 것에 대해 “참 어리석다고”고 일침을 가했다. 

하 의원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트와이스, 아이즈원 일본 국적 멤버 퇴출운동을 대한민국을 돕는 운동이 아니라 해롭게 하는 운동이다. 싸움에서 이기려면 우리 편을 최대한 많이 확보해야 한다. 국내에 있는 일본인들뿐만 아니라 일본 국민들까지도 우리 편으로 만들어야 우리가 이기는데 유리하다”고 말했다. 

일본불매운동에 불똥이 튀고 있는 트와이스
일본불매운동에 불똥이 튀고 있는 트와이스

또한 “그런데 한국 편을 들어줄 가능성이 꽤 있는 국내 활동 친한파 일본 연예인들까지 우리의 적으로 만들어 어떻게 우리가 이길 수 있는가”라며 꼬집었다.

일본 정부가 한국에 반도체 핵심소재 등의 수출을 규제하는 조치를 내리자 온라인을 위시하여 일본 제품의 불매운동이 번져가고 있다. 그런데 일각에서 일본 국적 아이돌 멤버들의 국내 활동을 중단시키자는 주장도 일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아이돌 그룹 트와이스의 사나, 모모, 미나와 아이즈원 미야와키 사쿠라, 야부키 나코, 혼다 히토미 등을 거론하고 있다. 

그러나 대다수의 네티즌들은 "한국을 사랑해서 열심히 활동하는 사람까지 싸잡아 비난하는 것은 몰상식한 짓"이라며 부정적인 의견을 내고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