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동 강연료 "차 한대 값"...1550만 원 비합리적인 처사
김제동 강연료 "차 한대 값"...1550만 원 비합리적인 처사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6.06 0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제동이 대전 대덕구청이 주최하는 1시간30분짜리 강연에 강사로 초청돼 1천550만 원을 받는 것에 대해 지역 정치권이 "고액 강사료"라며 비판하고 나섰다.

5일 바른미래당 대전시당은 논평을 통해 "1천550만원이라는 비상식적인 고액 강사료는 대덕구청 재정 자립도와 경제 위기에 봉착한 구 상황을 고려하면 비합리적인 처사"라고 주장했다.

[출처_维基百科]
[출처_维基百科]

이어 "대덕구는 '민주시민 정립을 위한 포럼' 및 '민주시민 아카데미'를 개설하고 좌편향적 강사를 섭외한다"며 "구청장은 행정을 하는 자리이지 시민을 교육하고 가르치는 위치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대전시당도 전날 "김제동에게 줄 1천550만원이면 결식 우려 아동에게 급식을 3천875번 먹일 수 있는 돈"이라고 말했으며 "이념 편향적 방송인을 청년 멘토로 우상화하면서 국민 혈세로 생색내는 것은 온당치 못한 처사"라며  논평했다.

이에 대해 구 관계자는 "이번 청소년 아카데미는 학생과 학부모가 함께하는 자리로 대전 동·서간 교육격차 해소를 위해 대덕구가 혁신교육지구로 지정돼 교육부 예산을 지원받아 마련한다"며 "지난해 대덕아카데미 참여 구민들이 김제동을 강연자로 불러달라는 요청이 있어 섭외하게 됐다"고 해명했다.

한편 강연은 오는 15일 오후 2시 한남대학교 성지관에서 열릴 예정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