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터그램] 동물 찻길사고(로드킬) 줄이기, 함께 노력해요! ‘현대차’도 동참
[모터그램] 동물 찻길사고(로드킬) 줄이기, 함께 노력해요! ‘현대차’도 동참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19.06.03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5~6월은 야생동물들이 가장 왕성하게 자라나고 번식하는 시기이지만 수많은 동물들이 이동 중 도로 위에서 목숨을 잃거나 부상을 당하는 위험이 가장 높은 시기이기도 하다. 이에 환경부는 5∼6월을 동물 찻길사고 집중홍보 기간으로 정하고 '사라지다 자라나다'를 공익활동 구호(슬로건)로 채택했다.

한편 현대자동차도 이러한 방향에 동참하듯 ‘야생동물구조센터’를 개소해 화제가 되고 있다.

SNS 등 홍보 열 올리는 환경부

[연합뉴스 제공]

환경부는 지난 5월31일 '경의선 숲길'에서 국토교통부, 경찰청, 녹색연합, 국립생태원, 한국도로공사와 함께 동물 찻길사고 예방을 위한 홍보 캠페인을 개최했다. 아울러 환경부는 동물 찻길사고 저감 및 예방에 많은 시민들이 관심을 갖고 동참할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할 예정으로, 특히 인스타그램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이용한 시민 참여형 홍보에 중점을 두고 있다.

사회관계망서비스 이용자들이 동물 찻길사고 예방 및 홍보 내용의 사진과 글을 자신의 블로그나 인스타그램 등에 게시하면 추첨을 통해 소정의 기념품을 증정하여 동물 찻길사고에 대한 관심과 참여를 늘릴 계획이다. (동물 찻길사고 예방 인증사진을 찍어 인스타그램에 '#굿로드 해쉬태그 업로드)

이와 함께 전국 주요 고속도로 휴게소에 '동물 찻길사고 예방을 위한 운전자 주의사항'을 담은 안내책자를 갖추어 둔다. 동물 찻길사고 예방을 위한 운전자 주의사항은 ★내비게이션, 표지판 등을 통해 동물 찻길사고 빈발 지역임을 알 경우 전방을 주시하고 규정 속도 지키기 ★도로에서 동물을 발견했을 때에는 핸들이나 브레이크를 급하게 조작하지 말고, 도로 상황을 살피며 서서히 속도를 줄이기 등이다.

만일 불가피하게 동물과 충돌했을 때에는 비상점멸등을 켠 뒤 우측 갓길로 신속히 차를 이동하고, 보호난간(가드레일) 밖 등 안전지대에서 정부통합민원서비스(110)로 신고하면 사고처리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또 안전삼각대 등을 차량 뒷편에 설치하여 사고차량이 있음을 알린 후, 안전지대로 대피하여 수신호를 보내면 2차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한국도로공사는 5월부터 전국 고속도로의 도로안내 전광판 및 길안내기(내비게이션) 등을 통해 운전자 주의사항을 안내하고 있다. 동물 찻길사고가 잦은 지점 인근의 전광판(72곳)에서는 "야생동물 사고 잦은 곳, 안전운전 하세요"라는 주의문이 나온다.

현대차 ‘야생동물구조센터’ 개소

[연합뉴스 제공]

한편 현대자동차가 국내 기업체 가운데 처음으로 야생동물구조센터를 운영한다. 현대차 울산공장은 31일 야생동물구조센터 개소식을 열었는데, 울산공장 본관 보안상황실에 마련된 이 센터는 다음 달 1일부터 24시간 상시 운영한다.

그동안 울산공장에는 멧돼지, 고라니, 너구리 등 야생동물과 개, 고양이 등 유기동물이 자주 출현해 찻길사고(로드킬), 생산 차량 손상, 인명 상해, 시설물 파손 등 우려가 제기돼 왔다. 울산공장은 지난 3월 두 차례 공장 안으로 들어온 고라니를 구조해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에 넘기기도 했다.

울산공장 보안운영팀 직원 15명으로 결성된 야생동물구조대가 5명씩 3개 조로 나눠 활동하며, 공장 내 야생동물 출현 시 구조·포획해 울산시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와 유기동물보호센터에 인계할 방침이다. 야생동물구조대는 최근 시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에서 야생동물 포획·구조 방법, 공수병(광견병) 예방·조치 요령, 그물망, 올가미, 뜰채 등 구조장비 사용 방법 등 교육을 이수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울산공장은 부품 납품 차량, 생산 차량 등 교통량이 많아 야생동물이 들어오면 차 사고 발생 위험이 높다"며 "체계적인 야생동물 구조 활동과 함께 야생동물의 공장 내 유입을 최소화하기 위해 출입 예상 지역에 차단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