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끝내기 안타, 오늘은 커리어 끝낸 음주운전...불명예 은퇴하는 박한이
어제는 끝내기 안타, 오늘은 커리어 끝낸 음주운전...불명예 은퇴하는 박한이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5.27 1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삼성 구단은 박한이가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었고, 도의적인 책임을 지고자 은퇴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박한이는 지난 26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홈경기에서 9회 말 2사 후 대타로 나서 화려한 끝내기 안타를 쳐 영웅이 되었다. 

그는 지난 겨울 자유계약선수(FA) 자격까지 포기하며 삼성에 남아 올 시즌 KBO리그 최고령 선수가 되었다. 

박한이의 이 끝내기 안타가 그의 마지막 안타가 될 줄은 누구도 몰랐을 것이다(연합뉴스 제공)
박한이의 이 끝내기 안타가 그의 마지막 안타가 될 줄은 누구도 몰랐을 것이다(연합뉴스 제공)

박한이는 “나부터 '마흔 살의 타자도 할 수 있다'는 걸 보여드리고 싶다"며 의욕적으로 시즌을 시작했다. 하지만 바로 다음날 박한이는 그 말을 지킬 수 없게 되었다. 

삼성 구단은 "박한이가 27일 오전 자녀 등교를 위해 운전을 했고, 귀가하던 길에 접촉사고가 났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음주측정을 했고, 박한이의 혈중 알코올농도는 0.065%로 면허정지 수준으로 측정됐다"고 전했다. 

박한이는 구단에 "26일 대구 키움전이 끝난 뒤, 자녀의 아이스하키 운동을 참관한 후 지인들과 늦은 저녁 식사를 하다가 술을 마시고 귀가했다. 음주운전 적발은 어떠한 이유로도 용납할 수 없다. 변명의 여지가 없다. 은퇴하기로 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무엇보다도 저를 아껴주시던 팬분들과 구단에 죄송할 뿐이다"라고 했다. 하지만 이런 사과는 프랜차이즈 스타 박한이를 아끼던 팬들에게 위로가 될 수 없다.'며 은퇴를 선언했다.

음주운전을 여러 번 하고도 선수생활을 계속 해 오는 다른 선수들과는 달리 성실함이 특히 돋보였던 그에게 이런 실수는 견디기 힘든 ‘과오’였을까. 많은 팬들의 아쉬움과 실망속에 그의 커리어는 불명예로 사라지게 되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