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현정 기자 태도 논란에 이광용-성규-오거돈까지 이슈...이유는?
송현정 기자 태도 논란에 이광용-성규-오거돈까지 이슈...이유는?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5.11 0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현정 기자의 태도가 논란이 되고 있다.

송현정 기자가 지난 9일 KBS 특집 대담 프로그램 '대통령에게 묻는다'를 진행하며 대통령의 말을 끊거나 인상을 쓰는 모습 등으로 태도 논란이 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에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대담이 끝난 뒤 대통령께서 불쾌한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라며 "오히려 '더 공격적인 공방이 오갔어도 괜찮았겠다'라는 말씀도 하셨다"라고 일축했다.

송현정 기자의 태도 논란과 더불어 1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KBS는 문재인 정부 2년 특집 대담을 본 국민에게 사과하라', 'KBS 수신료를 폐지해주세요' 등의 송현정 기자와 관련한 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한편, 송현정 기자 태도 논란과 관련해 이광용 아나운서, 인피니트 성규, 오거돈 부산시장 등이 함께 이슈가 되고 있다.

이광용 아나운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송현정 기자를 옹호하는 글을 게재했다가 거센 비난 여론에 "죄송하다"라고 사과했으며 인피니트 성규는 송현정 기자의 사촌 동생으로써 괜한 불똥이 튀게됐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우리 사회에서 '독재'라는 표현은 절대 함부로 써서는 안 된다"라고 송현정 기자의 발언을 비판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