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체공휴일-어버이날 등 선물로...가정의달 추가 비용 평균 50만원
대체공휴일-어버이날 등 선물로...가정의달 추가 비용 평균 50만원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5.06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들이 '가정의 달'인 5월에 필요한 추가 비용이 평균 50만원을 훌쩍 넘는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취업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최근 직장인 730명을 대상으로 '5월 개인 휴가 계획과 예상 경비'에 대해 설문조사를 한 결과 예상 추가 지출액은 평균 54만원으로 집계됐다.

대체공휴일-어버이날 등 선물로...가정의달 추가 비용 평균 50만원 [사진/픽사베이]
대체공휴일-어버이날 등 선물로...가정의달 추가 비용 평균 50만원 [사진/픽사베이]

이는 지난해 같은 조사 때(56만원)보다 소폭 줄어든 것이다. 기혼 직장인이 평균 68만원으로 4.5% 줄어든 반면 미혼 직장인은 작년보다 오히려 19.8% 증가한 48만원으로 나타났다.

각 기념일의 예상 추가 지출액은 어버이날이 평균 27만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 어린이날 13만원 ▲ 스승의 날 5만원 ▲ 부부의 날·성년의 날 9만원 등으로 나타났다.

올해 5월은 근로자의 날(1일·수요일)에 이어 2일과 3일에 휴가를 사용하면 어린이날 대체공휴일(6일·월요일)까지 최장 엿새간 연휴를 보낼 수 있으나 5월 중에 휴가를 사용하겠다는 응답자는 전체의 21.4%에 그쳤다.

잡코리아는 "작년보다 오히려 5월 기념일 경비를 긴축하려는 직장인들이 많았다"면서 "기념일 계획에 대해서도 '하루 나들이'(47.8%)나 '집에서 휴식을 취하겠다'(30.1%)는 응답이 다수를 이뤘다"고 밝혔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