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날 청와대 초청된 손님은?...“대통령 되고 싶은 사람” 질문 화제
어린이날 청와대 초청된 손님은?...“대통령 되고 싶은 사람” 질문 화제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5.05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5일 제97회 어린이날을 맞아 지난달 강원지역 산불 진화작업에 투입된 소방관·군인·경찰관 자녀 등을 초청해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산불 피해지역 초등학교 학생들과 지난달 5일 문 대통령 참석 식목일 행사가 열릴 예정이었던 경북 봉화 서벽초등학교 학생 등 256명을 청와대로 초청했다. 당시 식목일 행사는 산불 여파로 취소됐다.

어린이날 청와대에 초청된 특별 손님 [연합뉴스 제공]
어린이날 청와대에 초청된 특별 손님 [연합뉴스 제공]

문 대통령은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독립유공자 후손 가정의 어린이와 한 부모·미혼모·다문화·다둥이 가정 어린이, 국공립 어린이집 및 유치원에 다니는 어린이, 온종일 돌봄 이용 아동 등도 초청했다.

행사에는 대구 시립 소년소녀어린이 합창단 어린이들도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본관에 있는 집무실도 어린이들에게 공개했다. 한 어린이가 문 대통령의 의자에 앉자 문 대통령은 웃으면서 "대통령 되고 싶어?"라고 물었다. 문 대통령은 책상을 가리키면서는 "이게 대통령 책상이거든. 대통령 되고 싶은 사람?"이라고 말했다.

한 어린이가 손을 들자 문 대통령은 직접 의자에 앉혀주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영빈관에서 유명 유튜버인 허팝의 진행에 따라 과학실험 참여, 뮤지컬 관람 등으로 어린이들과 시간을 보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여기가 어딘지 아세요? 청와대에서도 귀한 손님을 맞이하는 영빈관입니다"라며 "외국에서 대통령이 오시면 이곳에서 식사도 하고 공연도 보곤 합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늘은 어린이날이니까 귀한 손님인 여러분을 맞이한 거예요"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미래의 대한민국 영웅은 바로 어린이 여러분이고, 여러분이 바로 미래의 주인공"이라며 "늘 어린이날처럼 행복하고 즐겁기를 바란다"고 격려했다.

또한 "소방관, 경찰관, 군인을 포함해 이름이 알려지지 않았지만 가족을 아끼고 어려운 이웃을 도와주는 사람들도 영웅"이라면서 "주위의 수많은 '영웅'을 잊지 말라"고 덧붙였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