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4월 통일 후 최저 수준의 실업률기록...4.9%
독일 4월 통일 후 최저 수준의 실업률기록...4.9%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5.01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로서는 굉장히 부러운 실업률을 독일이 기록했다.

유럽 최대 경제대국인 독일의 4월 실업률(계절조정치)이 4.9%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제공

독일 연방노동청은 이번 실업률이 지난 3월과 동일한 수치로 1990년 독일 통일 후 가장 낮은 수준이라고 밝혔다. 

이 수치는 다우존스가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와도 맞아떨어지는 결과다.

독일의 4월 실업자 수는 7만2천 명이 감소해 222만9천 명을 기록했으며 지역별 실업률로는 바이에른(州)이 2.8%로 가장 낮았다. 바덴-뷔르템베르크(州)도 3.1%로 낮은 수치를 보였다.

반면, 북부 도시인 브레멘은 9.7%, 수도 베를린은 7.7%의 실업률을 기록했다.

그러나 실업률과 달리 독일 경제는 지난해 말부터 각종 지표가 부진한 상황이라 독일 정부는 올해 초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1.8%에서 1%로 낮춘 바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