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타 방송' 설리, 노브라+쌍꺼풀 수술 언급…"아씨 X치네" 사연 들여다보니
'인스타 방송' 설리, 노브라+쌍꺼풀 수술 언급…"아씨 X치네" 사연 들여다보니
  • 보도본부 | 이재원
  • 승인 2019.04.10 0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리가 진행한 SNS 라이브 방송이 조명되고 있다.

설리는 지난 8일 밤 지인들과 술자리를 갖던 중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켰다. 이날 방송 시작 후 얼마 지나지 않아 1만명 넘는 시청자가 모였다. 
이날 설리는 민소매에 카디건을 입었고 속옷을 착용하지 않은 듯한 모습이었다. 

설리는 음주방송을 통해 노브라에 대한 생각부터 쌍꺼풀 언급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털어놔 이목을 모았다.

술을 마셔서인지 설리는 살짝 눈이 풀려있는 모습이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눈이 풀렸다’고 댓글을 남겼고 이를 발견한 설리는 “원래 눈이 이렇게 생겼다”라고 말했다. 

이어 “쌍꺼풀 하라는 소리도 많이 듣는다. 원래 눈이 풀려있다”라며 평소의 모습과 촬영할 때의 모습을 비교해 보여줘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설리는 ‘눈’에 대한 이야기를 계속 듣자 “자꾸 그렇게 말하니까 쌍꺼풀 하고 싶잖아”라고 칭얼댔다.

그러던 중 한 누리꾼이 "속옷 왜 안 입냐"고 묻자 설리는 "속옷?"이라고 말하며 오른쪽 상의를 어깨 부근까지 내렸다. 

그 후 설리가 화면을 보며 "미안해. 미안해"이라고 하자 설리의 지인은 "안 보였어"라고 말했다. 이에 설리는 다시 상의를 내리며 "그냥 여기까지만 보여줬어. 여긴 겨드랑이 아니야?"하고 웃으며 반문했다. 

이후에도 속옷에 대한 질문이 계속 이어졌다. 또 다른 누리꾼이 "노브라에 당당할 수 있는 이유가 뭐냐"고 묻자 설리는 자신의 가슴을 움켜쥐고 "이유?"라고 말하는 등 질문이 이해되지 않는다는 듯 행동했다. 이어 다시 한번 "이유? 아이유? You know IU?"라며 불쾌한 기색을 드러냈다. 

계속된 '노브라' 질문에 지인이 "설리가 걱정돼서 하는 말인 것 같다"고 하자 설리는 "나는 걱정 안 하셔도 된다. 시선 강간이 더 싫다"고 말했다. 시선 강간은 상대방의 의사를 존중하지 않고 노골적으로 쳐다봐 봐 불쾌감을 느끼게 하는 것을 뜻한다. 

설리는 앞서 인스타그램에 속옷을 착용하지 않은 채 찍은 사진을 올려수차례 '노브라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이날 설리는 술을 마시며 라이브 방송을 진행, 방송 후반부로 갈수록 만취한 듯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방송 종료 직전 댓글을 읽던 중 한 누리꾼을 향해 "(이 댓글은)무례야. 너 그렇게 이야기하는 건 무례야"라고 지적했다. 이어 "아씨. X치네. 끄자"라며 방송을 종료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