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에이즈 파문...마사지업소 외국인 직원 확진 후 사망해
포항 에이즈 파문...마사지업소 외국인 직원 확진 후 사망해
  • 보도본부 | 이재원
  • 승인 2019.04.10 0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포항시의 한 마사지업소에서 일하다가 숨진 외국인 여성이 에이즈 확진 판정을 받았던 사실이 알려지면서 '포항 에이즈 파문'이 대중들의 이목을 모으고 있다.

포항시 남·북구보건소는 시내 마사지업소에서 일하던 40대 초반의 불법체류 외국인 여성 A씨가 숨지기 이틀 전 에이즈(AIDS·후천성면역결핍증)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지난 9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6일 폐렴 등의 증세로 포항시내 한 병원에 입원해 혈액검사를 받는 과정에서 에이즈 양성 반응을 보였다. 병원 측이 사흘 뒤 경북보건환경연구원에 혈액검사를 의뢰했고 1일 에이즈 확진이라는 결과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에서 일하다 포항으로 온 지 3개월가량 된 것으로 알려진 A씨는 서울을 오가며 치료를 받다가 폐렴 증세가 심해져 지난 3일 숨졌다.

A씨가 에이즈에 감염된 채 마사지업소에서 일한 셈이다. 현재까지 손님 등 타인에게 감염될 만한 일이 있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에이즈는 주로 성행위나 혈액을 통해 감염된다. 악수, 포옹, 키스 등 일상생활에서의 접촉으로는 감염되지 않는다.

한편 숨진 A씨가 불법체류자 신분이어서 한국에 언제 입국했고 어디서, 얼마 동안 일했는지 전혀 파악되지 않고 있다. 이에 보건소와 출입국관리사무소는 역학조사를 위해 일단 A씨의 거주지에 대한 1차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