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데스크 보도’ 한류스타 전 여친, 마약 투약 입막음용으로 1억원?
‘뉴스데스크 보도’ 한류스타 전 여친, 마약 투약 입막음용으로 1억원?
  • 보도본부 | 이재원
  • 승인 2019.04.09 0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류스타 전 여친으로 유명한 황모씨가 마약 투약 입막음용으로 현금 1억원을 건넸다는 증언이 나와 누리꾼들의 이목을 모으고 있다.

지난 8일 ‘MBC 뉴스데스크’는 2015년 지인에게 마약을 공급하고 투약까지 도왔지만 아무런 처벌을 받지 않은 그녀에 대한 중요한 증언을 입수했다고 보도해 시청자들의 시선을 모았다.

보도에 따르면, 2015년 9월 중순 그녀는 서울 논현동의 한 주택에서 대학생 조씨에게 필로폰 0.5g을 건네고 주사기로 투약을 도왔다. 하지만 초범이었던 조씨만 구속돼 법원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을 뿐 경찰 조사조차 받지 않았다. 

‘뉴스데스크’는 “당시 판결문에는 황씨가 필로폰을 0.16g씩 3번에 걸쳐 조씨 팔에 주사를 놔줬다고 적시돼 있다”며 “그녀가 건넨 필로폰 전부를 조씨 혼자 9시간 만에 투약했다는 의미다. 하지만 마약 사건을 많이 다룬 전문가들은 '필로폰 0.16g만 해도 최소 성인 서너명이 투약할 정도의 분량'이라고 납득하기 어렵다는 반응”이라고 전했다. 

한편 경찰은 조만간 조씨를 소환해 그녀로부터 사건 무마용으로 돈을 받고 혼자 마약을 투약한 것으로 거짓 진술을 했는지 조사할 계획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