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탐정' 박진희 하차 시위..."남편과 관련이 없다"
'닥터탐정' 박진희 하차 시위..."남편과 관련이 없다"
  • 보도본부 | 이재원
  • 승인 2019.04.09 0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박진희가 출연할 드라마 '닥터 탐정' 하차 시위에 누리꾼들의 이목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8일 서울 목동 SBS 사옥 앞에서 박진희에게 '닥터 탐정' 하차를 요구하는 1인 시위가 벌어졌기 때문.

시위자의 피켓에는 "SBS는 즉시 '닥터 탐정'에서 박진희를 하차시켜라. 남편 때문에 하차 논란 중인 배우 박○○과 다를게 뭔가! 공직자 부인으로서 하지말아야 할 행동을 한 박진희를 즉각 퇴출시켜라. 사회 고발 드라마와 논란 배우 박진희가 웬 말이냐"고 적힌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박진희 배우님, 남편이 순천지원 판사님. 본인은 순천명예지원장 활동. 평소 개념 배우. 그런 분이 어떻게 사기 횡령으로 순천지원에서 재판 중인 총재 취임식 행사에 두 번이나 사회를 봅니까. 소속사에 수차례 출연 자제요청을 했고 본인 SNS에도 알렸지만 삭제했습니다. 정말 총재와 연관이 없는게 맞습니까. 진실을 밝혀 주십시오"라는 내용이 담겼다.

이는 박진희가 지난해 1월과 2019년 2월 한 협회가 개최한 총재 임명식에서 MC를 맡은 것을 두고 잡음이 일은 것. 당시 총재로 취임한 사람이 횡령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사람이라는 이유. 

박진희 측은 이에 대해 "남편과 관련이 없다"고 전했다. 박진희의 남편은 2018년 2월 순천지원에서 광주지법으로 옮겼고, 해당 사건은 같은 해 4월 재판이 시작됐기 때문에 전혀 연관이 없다는 설명이다.

또 "에이전시에서 연락이 와서 행사에 참여했으며 다른 가수들도 함께 했다. 평소에 받는 개런티를 받고 행사를 진행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박진희는 오는 7월 방영 예정인 SBS 드라마 '닥터 탐정' 출연을 결정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