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예원 “CCTV를 못 본다“...영화 ‘왓칭‘ 촬영 후 후유증 들여다보니?
강예원 “CCTV를 못 본다“...영화 ‘왓칭‘ 촬영 후 후유증 들여다보니?
  • 보도본부 | 이재원
  • 승인 2019.04.07 0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예가중계' 강예원이 영화 '왓칭'을 찍은 이후 후유증이 남았다고 고백해 이목을 모으고 있다.

최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연예가중계'에서는 배우 강예원이 탈출 공포 스릴러 영화 '왓칭'에 대해 인터뷰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강예원은 코미디와 스릴러 중 어느 쪽이 잘 맞냐는 질문에 "사람들은 스릴러가 더 잘 어울린다고 한다"고 답했다.

이에 이지혜가 "촬영하다 보면 후유증 같은 게 생길 것 같다"며 우려를 표하자, 강예원은 "실제로 너무 남는다"고 고백해 이목을 끌었다.

이어 강예원은 "주차장에 가면 일단 이어폰을 못 낀다. 또 제가 생긴 게 CCTV 후유증이다. 어딘가에 들어가면 CCTV를 확인하고 반대편으로 고개를 돌리게 된다. 감시의 느낌을 받는다"고 밝혔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