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백지원, 타짜 '평택 십미호' 능력 발휘...유승목 '격파'
'열혈사제' 백지원, 타짜 '평택 십미호' 능력 발휘...유승목 '격파'
  • 보도본부 | 이재원
  • 승인 2019.04.07 0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혈사제' 백지원이 평택 십미호의 능력을 발휘해 '오광두' 유승목을 격파했다.

최근 방송된 SBS '열혈사제'에서는 대한민국 최고 타짜 오광두(유승목 분)를 찾아간 김인경(백지원 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김인경 수녀는 오광두와 한판을 위해 도박장으로 찾아갔다. 오광두는 "만약에 내가 이기면 수녀 때려치고 내 밑에서 일 해"라고 말했다. 이에 김인경은 "그렇게 합시다"라고 응했다.

하지만 첫 판에 황철범(고준 분)이 보낸 타짜가 장난치자 김인경은 "형제님 눈에는 제가 빙다리 핫바지로 보이냐?"며 타짜로서 능력을 보여줬다.

'열혈사제'는 다혈질 가톨릭 사제와 구담경찰서 대표 형사가 한 살인사건으로 만나 공조 수사에 들어가는 이야기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