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정시도 정황' 최종훈 "수갑찬 손목 아파...1천만원 줄게"
'흥정시도 정황' 최종훈 "수갑찬 손목 아파...1천만원 줄게"
  • 보도본부 | 이재원
  • 승인 2019.04.05 0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훈이 음주운전 적발에 흥정을 시도한 정황이 드러나 누리꾼들의 이목을 모으고 있다.

최근 방송된 SBS 뉴스8에서는 최종훈이 흥정하듯 단속 경찰관을 돈으로 매수하려 했다는 진술을 경찰이 확보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앞서 최종훈은 지난 2016년 음주운전으로 적발됐다. 그런데 당시 단속 경찰관에게 실제 2백만 원을 주려 했다는 정황이 밝혀져 경찰은 지난 3월 21일 최 씨를 뇌물공여 의사표시죄로 입건했다.

이어지는 보도에서 최종훈이 참여한 단체 대화방의 내용이 재구성됐다. 해당 시기는 최 씨가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지 한 달이 지난 시점이었다.

재구성된 내용에서 최종훈은 "수갑이 꽤 아팠다", "차기 전에 1000만 원을 준다고 했다"는 발언을 해 돈으로 경찰을 매수하려는 정황이 포착됐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단체 대화방 한 멤버로부터 당시 최 씨가 2백만 원, 다음에는 5백만 원을 주겠다고 했고, 연거푸 거절당하자 1천만 원까지 제시했다고 말하는 것을 들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시 단속 경찰관은 2백만 원만 제안 받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져 진위 파악에 나섰고, 조만간 최 씨를 재소환해 실제 대가성 금품을 건넸는지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종훈은 지난 2016년 2월 이태원에서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 단속 경찰관에게 뇌물로 무마하려 한 뇌물공여 의사표시 혐의로 입건됐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