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블레스유' 최화정 김숙 "왜 짜증 냈을까"...세상 떠난 어머니 생각에 눈물
'밥블레스유' 최화정 김숙 "왜 짜증 냈을까"...세상 떠난 어머니 생각에 눈물
  • 보도본부 | 이재원
  • 승인 2019.04.05 0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밥블레스유' 최화정 김숙이 세상을 떠난 어머니를 떠올리며 시청자들을 먹먹하게 했다.

최근 방송된 올리브 '밥블레스유'에서는 빈대떡이 10원이었던 시절부터 장사를 시작했다는 장충동 족발집을 방문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멤버들은 어머니와 가게를 운영 중이라는 한 시청자의 사연을 소개했다. 어머니와 자꾸만 싸우게 돼 남보다도 못한 사이가 돼버렸다고. 이에 멤버들은 각자 어머니와 관련된 일화를 털어놨다.

그때 최화정은 눈물을 보였고, 김숙 역시 눈물을 글썽이며 "나도 그래서 다른 곳 보고 있었다"고 털어놨다. 최화정의 어머니는 지난 2016년 지병으로 별세했다. 김숙은 지난 1월 모친상을 당했다.

송은이는 "이 순간 화정 언니랑 숙이가 하고 싶은 이야기는 '계실 때 잘 하세요' 이 말일 거다"고 조심스럽게 말했고, 최화정과 김숙은 "그 말을 못 하겠다"고 털어놨다. 특히 김숙은 "그 말을 하면 펑펑 눈물이 날 것 같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최화정은 "왜 그렇게 짜증을 냈는지 모르겠다"며 눈물을 쏟았고, 김숙 역시 "당분간 엄마 이야기는 못 할 것 같다"고 털어놨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