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의 회심의 한 방 ‘뉴스플러스’...가입자 20만 명 돌파 [과학it슈]
애플의 회심의 한 방 ‘뉴스플러스’...가입자 20만 명 돌파 [과학it슈]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19.04.04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치열한 PC, 모바일기기 시장에서 확고한 팬층을 확보하며 선두기업으로 자리잡은 애플. 애플이 뉴스 및 잡지 구독서비스로 또 한 발 앞선 행보에 나섰다.

미국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애플이 야심 차게 선보인 뉴스 및 잡지 구독서비스 '뉴스플러스(+)'의 초기 가입자가 20만 명을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서비스 출시 후 48시간 동안 진행된 뉴스플러스의 1개월 무료 구독 이벤트에서 가입자가 20만 명을 돌파한 것. 뉴스플러스 서비스는 현재 미국과 캐나다 2개국에서만 이용할 수 있다.

팀 쿡 애플 CEO가 지난달 25일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의 애플 본사에서 뉴스 구독서비스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팀 쿡 애플 CEO가 지난달 25일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의 애플 본사에서 뉴스 구독서비스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뉴스플러스는 간판 상품인 아이폰의 판매가 정체에 빠지며 성장의 위기에 부닥친 애플이 선택한 신(新)성장동력 중 하나다. 애플은 뉴스플러스 외에도 TV 스트리밍 서비스인 'TV플러스'와 구독형 게임 서비스 '애플 아케이드'를 새 수익원으로 삼겠다고 지난달 발표했다. 이를 통해 아이폰 판매 정체의 벽을 돌파하고 하드웨어 중심 회사에서 서비스 판매까지 겸비한 기업으로 변신하겠다는 것이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이를 통해 내년까지 애플의 서비스 사업이 500억달러(약 56조8천억원) 규모의 매출을 창출하기를 바란다는 뜻을 내비친 바 있다. 애플은 지금도 서비스 사업을 벌이고 있는데 작년의 경우 여기서 발생한 매출이 약 410억달러(약 46조6천억원)였다. 애플의 서비스 사업에는 앱 스토어 판매 수익, 애플 뮤직·아이클라우드 이용료, 구글을 아이폰에 기본 검색엔진으로 탑재하고 받는 수수료 등이 포함된다.

하지만 애플의 2018 회계연도 총매출 2천650억달러(약 301조원) 중 약 60%는 아이폰 판매에서 나온 것이었다.

애플이 발표한 구독서비스 중 TV플러스와 애플 아케이드는 올해 가을에나 출시될 예정이다. 투자은행 UBS는 최근 애플이 구독서비스 가입자로 유치할 수 있는 현실적인 아이폰 이용자 숫자를 5억∼6억명으로 추정하기도 했다. 이는 USB가 추정한 애플의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애플 뮤직의 가입자 5천만명의 약 10배에 달하는 규모다.

48시간 만에 20만 명이라면 놀라운 수치 같은데, 그간 애플이 이뤄온 기록에 비해서는 다소 부족한 성적인 듯하다. CNBC는 "구독자 수는 애플의 새 구독서비스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를 가늠할 주요 지표"라며 "이 정도 규모(의 구독자)에서 나오는 수익은 애플에게는 푼돈"이라고 지적했다. 또 전 세계적으로 9억대에 달하는 아이폰이 보급된 것을 고려할 때도 초기 가입자 수는 상당히 작은 수치라고 이 매체는 평가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