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로등으로 도로정보 공유하는 '스마트 도로조명 플랫폼' [지식용어]
가로등으로 도로정보 공유하는 '스마트 도로조명 플랫폼' [지식용어]
  • 보도본부 | 이호 기자
  • 승인 2019.04.01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이호] 길가에 세워져 있는 가로등이 빛을 내는 것 외에 또다른 역할을 부여받게 될 예정이다. 바로 ‘스마트 가로등 플랫폼’ 사업 때문이다. 

1일 국토교통부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행정안전부와 함께 오는 2일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에서 '스마트 도로조명 플랫폼 개발 및 실증연구(R&D)' 설명회를 열고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스마트 도로조명 플랫폼’이란 길가에 세워진 가로등에 센서를 부착하여 이를 통해 수집한 도로 정보를 차량과 도로시설 등에 전달하는 체계를 말한다. 

이 체계를 통해 해당 정보를 신호등, 차량, 보행자 스마트폰 등과 공유하여 고통사고를 줄이고 교통흐름을 개선하게 된다. 

스마트 도로조명을 살펴보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스마트 도로조명을 살펴보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연합뉴스 제공)

가로등에 부착되는 센서는 도로에서 발생하는 교통사고나 정체 상황, 도로의 결빙 상태나 교통량 증가 및 감소, 개별 차량의 이동 방향 및 속도 추적, 낙하물과 포트홀 등 도로의 전반적인 정보를 수집해 공유한다. 

이렇게 수집한 정보를 활용하면 정체가 발생했을 때 차량의 통행량이 적은 교차로의 신호 주기를 조절하여 교통 흐름이 더욱 원활하게 만들 수 있고 다른 우회도로를 안내 받을 수 도 있다. 

이번 사업은 국토부와 과기부, 산업부, 행안부 등 3개 이상의 부처가 협업하는 다부처 R&D 사업으로 진행이 되며 2023년까지 총 260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국토부는 도로조명 플랫폼에서 제공할 서비스 전략을 수립하고 기술 실증을 위한 테스트베드(실험장) 구축 등 총괄업무를 수행하고 과기부는 정보처리·통신 플랫폼 개발 업무를 맡는다. 산업부는 멀티센서 융합 도로조명 시스템 개발을 전담하고 행안부는 도시재난 안전관리 연계기술 개발을 각각 맡는다.

강성습 국토부 첨단도로안전과장은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 시설물이 부족한 국도·광역시도의 안전 수준을 높이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 스마트시티 등과 연계한 한국형 표준 도로조명 플랫폼으로 시범 적용돼 다양한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가로등의 이유 있는 진화! 스마트 도로조명으로 도로 위의 위험과 불편함이 모두 사라지는 미래의 도시를 기대해 본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