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웰시코기='나는 자연인이다' 이승윤…비숑 2라운드 진출
'복면가왕' 웰시코기='나는 자연인이다' 이승윤…비숑 2라운드 진출
  • 보도본부 | 박한수
  • 승인 2019.04.01 0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면가왕' 웰시코기는 '나는 자연인이다'에서 활약하고 있는 개그맨 이승윤이었다.

최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새로운 가왕 걸리버에게 맞서는 8인의 복면 가수들의 듀엣곡 무대가 전파를 탔다.

1라운드 세 번째 대결에 오른 '비숑'과 '웰시코기'는 신해철의 '재즈 카페'를 선곡했다. '비숑'은 연륜 가득한 실력을 자랑했고 '웰시코기'는 묵직한 저음으로 놀라움을 안겼다.

신봉선은 "두 분의 흡인력이 어마어마하다"라며 "'비숑'님은 너무 우아하다. 퇴페미까지 더해져서 묘한 여인의 향이 난다. 너무 어렵다. 그래서 정체 추리를 포기했다. '웰시코기'님은 읊조리듯 이야기하는데 굉장히 매력적이었다. 중견 배우가 아닐가 싶다"라고 말했다.

김구라는 '웰시코기'에 대해 성우를 겸업하는 중견 배우로 추측했지만 유영석은 "성우라고 하기엔 탁성이다. 배우로만 활동하시는 것 같다"라고 반대 의견을 보였다.

승리는 '비숑'이 차지했다. 이어 공개된 '웰시코기'는 최근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한 개그맨 이승윤이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