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터그램] 26일부터 일반인 LPG 차량 구매 가능...개조는?
[모터그램] 26일부터 일반인 LPG 차량 구매 가능...개조는?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19.03.25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지난 19일 정부가 LPG연료 승용차 구매를 일반인에게도 확대하면서 많은 찬/반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내일(26일)부터 일반인도 모든 LPG(액화석유가스)차량을 사고 팔 수 있고, 휘발유나 경유차를 LPG차량으로 개조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9일 국무회의 의결을 거친 수송용 LPG연료 사용제한을 폐지하는 '액화석유가스의 안전관리 및 사업법' 개정법을 이같이 공포·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일반인 LPG 차량 자유롭게 매매 가능...개조도 가능
그동안 택시와 렌터카, 장애인 등에만 허용된 LPG 차량을 일반인도 새 차든 중고차든 상관없이 자유롭게 매매할 수 있다. LPG차량의 신규·변경·이전 등록은 관할 시·군·구청 자동차등록 담당 부서에서 할 수 있다. 또 자동차 구조변경업체에서 일반인이 기존에 보유하고 있는 휘발유차나 경유차를 LPG차량으로 개조하는 것도 가능해진다.

최고 300만원 과태료 행정처분 조항도 폐지
이번 법 개정으로 기존 LPG연료 사용제한을 위반한 사용자에 대해 최고 3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던 행정처분 관련 법률 조항도 폐지됐다. 그동안 장애인, 국가유공자 등이 주민등록표 등본상 세대를 같이하는 보호자와 공동 명의로 LPG차량을 소유해 사용하다가 등본상 세대 분리 이후 명의 변경을 제대로 하지 않아 과태료를 받는 경우가 많았다.

휘발유 대비 약 40% 저렴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LPG차량의 연료인 자동차용 부탄은 지난 주말 현재 전국 충전소 평균 가격이 ℓ당 797.4원으로 휘발유 가격보다 42.0% 저렴하다.

다만,  LPG 엔진의 경우 경유와 휘발유 엔진 대비 연비가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일각에서는 LPG 가격이 추후에 상승하면 이런저런 장점이 희석된다고 우려하고 있다. 이런 우려가 있는 만큼 정부는 더 '확실'하고 '일관'된 자세로 우려를 종식시켜 나가고, 효용성있게 정착시키길 기대한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