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여행] 수려한 경관을 자랑하는 ‘소금산 출렁다리’ [강원 원주]
[SN여행] 수려한 경관을 자랑하는 ‘소금산 출렁다리’ [강원 원주]
  • 보도본부 | 김아련 인턴기자
  • 승인 2019.03.20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강원 원주)] 수려한 경관을 가지고 있는 강원도에서 색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는 곳이 있다. 바로 원주에 있는 소금산이다. 특히 소금산에 위치한 출렁다리는 1월 1일 개통한 이후 현재까지 약 185명이 찾았다. 올해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선정하는 한국관광 100선에 선정되기도 했는데 내년까지 195억 원을 들여 곤돌라와 잔도, 하늘정원 등 관광 인프라도 대폭 확충할 예정이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소금산의 높이는 약 350m로 야트막한 편이여서 등산초보자들도 어렵지 않게 한 바퀴 돌기에 아주 좋은 산이다. 소금산 등산로는 삼산천교를 지나 간현산장을 거쳐 통나무 계단을 이용해 정상에 오른 후 404 철계단으로 하산하는 코스와 반대로 404 철계단을 들머리로 정상을 거쳐 간현산장으로 하산하는 코스가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좀 더 긴 산행을 원한다면 지정대교를 지나 두몽폭포 쪽으로 간현산을 오른 후 소금산으로 이어 산행할 수 있다. 소금산 등산로는 간현관광지 내 삼산천 계곡의 수려한 경관을 따라 정상부의 쉼터에서 아름다운 자연 경관을 조망할 수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등산로가 끝나 내려오면서 소금산교를 건너 기암절벽으로 둘러싸인 개미둥지골에 들어서면 암벽등반 장소로 전국적인 명성을 얻고 있는 간현암이 나온다. 50~60m의 병풍 같은 암벽 중 두 군데에 23개의 코스를 1993년 원주클라이밍 협회에서 개발하여 현재 5곳 50개의 코스가 개발되어 있다. 산을 좋아하고 암벽을 즐기는 사람들에게 최적의 코스이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소금산 출렁다리에서는 절경으로 꼽히는 간현 관광지 일대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데다, 출렁다리를 건너며 짜릿한 스릴까지 맛볼 수 있다. 출렁다리는 섬강 강물에서 100m 상공에 길이 200m로 설치돼 국내 산악 보도교 가운데 최고 높이를 자랑한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하늘 위를 걷는 듯한 스릴과 빼어난 절경이 어우러져 소금산 출렁다리는 새로운 관광 명소로 급부상했다. 앞으로는 다양한 관광시설을 조성해 다음 세대 먹거리까지 책임질 수 있는 관광 제일 도시로 떠오를 예정이다.

*시선뉴스에서는 여러분의 아름다운 사진을 제공받고 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