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에 좋다? 안 좋다?...커피에 전립선암 억제 성분 확인 [생활건강]
몸에 좋다? 안 좋다?...커피에 전립선암 억제 성분 확인 [생활건강]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9.03.18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커피가 건강에 좋다? 몸에 나쁘다? 커피가 건강에 좋은지에 대한 논란은 여전하다. 많은 학자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분분하고 그 결과도 다양하다.

그런데 최근 커피에 들어 있는 특정 화학성분이 전립선암 성장을 억제한다는 게 동물실험에서 확인됐다. 일본 가나자와(金澤) 대학 의과 대학원의 이와모토 히로아키 통합 암 치료·비뇨기 교수팀이 확인한 것이다.

이에 커피를 대하는 사람들의 생각이 조금은 변화가 있을 것으로 조심스럽게 예상된다.

17일(현지시간) 온라인에 배포된 보도자료에 따르면 항암 작용이 확인된 커피 성분은 카와웰 아세트산염(kahweol acetate)과 카페스톨(cafestol) 두 가지다. 이들 성분은 가장 흔한 아라비카 커피에도 들어 있는 일종의 탄화수소 화합물이다.

커피를 끓여내는 방법에 따라 잔류량은 조금씩 달라지지만, 어떤 필터를 사용하는지에 따라 또 달라지기도 한다.

출처 - pixabay
출처 - pixabay

연구팀은 처음 인간의 전립선암 세포를 페트리 디시(실험용 접시)에 배양한 다음 6가지 커피 성분을 시험했다. 그 결과 카와웰 아세트산염과 카페스톨을 쓴 접시의 암세포 성장이 다른 것들보다 느려졌다는 걸 확인했다.

다음으로 전립선암 세포를 이식한 생쥐 16마리를 4마리씩 네 그룹으로 나눠 시험했다. 두 그룹엔 각각 카와웰 아세트산염과 카페스톨을, 다른 한 그룹엔 두 성분을 섞어서 투여하고 나머지 한 그룹(대조군)엔 아무것도 쓰지 않았다.

만11일 정도가 지난 후 살펴보니 대조군의 종양이 342% 커진 데 비해 두 성분을 함께 쓴 그룹의 종양은 167% 성장에 그쳤다.

이 결과에 대해 이와모토 교수는 "두 성분을 모두 쓰면 상승 작용을 일으켜 종양 성장이 대조군보다 눈에 띄게 느려졌다"면서 "약제가 잘 듣지 않는 전립선암 세포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한편 같은 대학원의 미조카미 아츠시 교수는 "유망한 발견이긴 하나 당장 커피 소비에 변화를 가져올 것 같지는 않다"면서 "커피엔 양면성이 있어 이번 발견 이면의 메커니즘을 더 연구해야 임상 적용을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연구 보고서는 지난 15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닷새 일정으로 개막한 제34회 유럽 비뇨기과학회(EAU) 연차 총회에 보고됐고, 저널 '전립선(Prostate)'에도 실렸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