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영상 공유, 경찰 유착 혐의 FT아일랜드 최종훈 경찰 출석
불법영상 공유, 경찰 유착 혐의 FT아일랜드 최종훈 경찰 출석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3.16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T아일랜드 최종훈(29)이 16일 불법 동영상 유포 혐의로 경찰에 출석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최 씨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출석하고 있는 최종훈 (연합뉴스 제공)
경찰에 출석하고 있는 최종훈 (연합뉴스 제공)

최 씨는 빅뱅 승리(본명 이승현·29), 가수 정준영(30) 등과 함께 있는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단톡방)에 불법 동영상을 공유한 혐의를 받으며 앞서 한 차례 참고인으로 경찰 조사를 받은 바 있다.

최 씨는 경찰에 출석하면서 "경찰 조사를 성실히 받겠다.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말했다.

또한 최 씨는 문제의 단톡방에서 최 씨가 음주운전으로 적발됐으나 사건이 보도되지 않고 송치됐으며, 이 시점에 최 씨가 경찰서 팀장으로부터 '생일 축하한다'는 메시지를 받았다는 등의 언급도 있어 유착 관계도 의심을 받고 있다. 

경찰은 최 씨를 상대로 불법 동영상을 유포한 경위와 음주운전 보도를 무마하는 과정에서 경찰이 영향력을 행사했는지를 집중 추궁하고 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