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테러 생중계 용의자 살인죄로 기소
뉴질랜드 테러 생중계 용의자 살인죄로 기소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3.16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외신들은 뉴질랜드 이슬람사원 총격 테러 용의자인 호주 국적의 브렌턴 태런트(28)가 살인 혐의로 기소됐다고 전했다.

특히 그가 범행에 사용한 총기 5정은 모두 합법적으로 소지한 것으로 파악돼 뉴질랜드 정부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총기 규제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자신이 테러하는 모습을 생중계한 테러범 브렌턴 태런트 (AP=연합뉴스제공)

AP와 로이터통신, CNN 방송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일찍 뉴질랜드 남섬 최대 도시인 크라이스트처치 지방에 출석하였고 판사가 그에게 적용된 살인 혐의를 낭독하는 동안 무표정을 유지했다. 

태런트의 첫 법정 출석은 1분여 만에 끝났고, 4월5일 다시 출석하라는 명령을 받았다. 재판부는 "현재는 혐의가 살인 하나뿐"이라면서 "추가기소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태런트는 전날 크라이스트처치의 이슬람사원 2곳을 공격해 모두 49명의 목숨을 앗아갔고 이 상황을 생중계 하여 큰 충격을 주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