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청춘' 홍석천 "보고 싶은 사람들 그리워서 발걸음 했다"
'불타는청춘' 홍석천 "보고 싶은 사람들 그리워서 발걸음 했다"
  • 보도본부 | 박한수
  • 승인 2019.03.16 0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타는 청춘' 방송인 홍석천이 새친구로 등장해 이목을 모으고 있다.

최근 방송된 SBS 예능 '불타는 청춘'에서는 멤버들이 충청남도 홍성으로 향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멤버들은 새 친구에 대해 궁금증을 보였다.   

그러나 남자 멤버들은 새 친구가 남자라는 힌트에 "알아서 오라고 해라"라며 시큰둥한 반응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새 친구의 정체는 홍석천이었다. 

홍석천은 셰프다운 범상치 않은 포스로 각종 조미료와 소스를 싸들고 도착했다.  

홍석천은 "제가 여기에 어울리는 사람인지 많이 고민했는데 반갑고 보고 싶은 사람들이 그리워서 발걸음을 했다"고 밝혔다.  

이후 홍석천은 자신을 마중 나온 멤버를 기다리며 "아버지가 왜 여기 가끔 놀러오셨는지 알겠다"고 말했다.

홍석천은 "어렸을 때는 그걸 몰랐는데 그 때의 아빠 나이가 되어 보니까 알겠다"며 "요즘 생각이 복잡한 때가 됐다. 눈물이 많아졌다"고 고백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