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테리아로 물혹과 췌장암 구분이 가능하다? [과학it슈]
박테리아로 물혹과 췌장암 구분이 가능하다? [과학it슈]
  • 보도본부 | 이호 기자
  • 승인 2019.03.15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이호] 췌장암은 늦게 발견되어 치료시기를 놓치기 일쑤고 예후도 좋지 않은 매우 치명적인 암 중 하나다. 

따라서 췌장에 종양이 발생하면 매우 크게 걱정이 되지만 모두 암으로 발전하는 것은 아니다. 이 중 물혹으로 불리는 낭포성 췌장 종앙(췌장 낭종)은 양성인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스웨덴의 카롤린스카 연구소 과학자들이 췌장 종양의 암 진행 여부를 진단할 수 있는 '생물표지(biomarker)'가 될 수 있는 구강에서 서식하는 박테리아를 발견해 학계의 이슈가 되고 있다. 이 연구 보고서는 임상 전문 학술지 '거트'에 실렸다.

박테리아 (게티이미지 제공)
박테리아 (게티이미지 제공)

14일(현지시간) 온라인에 배포된 보도자료에 따르면 연구팀은 환자 105명의 췌장 물혹 수액(fluid)을 채취하여 분석하였다. 그 결과 양성 물혹의 수액과 비교했을 때 이형성 정도가 높은(high-grade dysplasia) 물혹의 수액과 암성 종양의 수액에서 훨씬 더 많은 박테리아 DNA가 나온 것으로 밝혀졌다. 

그리고 연구팀은 이  박테리아가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 알아보기 위해 DNA를 검사하였고 그 결과 이형성 정도가 높은 물혹과 암성 종양의 수액 및 조직에서 많이 발견된 것이 구강 박테리아라는 것을 알아냈다. 

해당 박테리아는 이미 췌장암 환자의 침에 많이 존재한다고 알려져 있었다. 이 박테리아가 췌장암 환자의 침에 많이 있다는 건 이전의 연구에서 이미 밝혀졌다. 연구팀은 이에 내시경 췌장암 환자에서 박테리아가 증가했다는 점에 주목하였는데 검사 과정에서 원래 입안에 서식하던 박테리아가 췌장으로 옮겨졌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연구팀은 내시경 검사 외의 다른 요인이 작용했을 가능성을 배제하지는 않았다. 이번 연구를 계기로 췌장 종양의 발달 과정에서 박테리아가 하는 역할을 재평가하는데 큰 의의를 두었다. 연구팀은 향후 연구에서 박테리아가 실질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밝혀지면, 항균제를 사용하는 새로운 치료 전략이 마련될 수 있을 것이라 전했다. 

이번 보고서의 교신저자인 마르가레트 셀베리 셴 치대 교수는 "낭종이 암으로 진행하는 신호를 발하기 시작하는 단계에서 가장 많은 박테리아가 관찰됐다. 암이 될 위험이 높아 절제 수술이 필요한 낭종을 조기에 발견하는 생물지표로 활용되기를 희망하고, 동시에 양성 낭종의 불필요한 수술도 줄어들기를 바란다"며 이번 발견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