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 강점기 수탈의 현장 ‘소막마을’, 그곳에 무슨 일이? [지식용어]
일제 강점기 수탈의 현장 ‘소막마을’, 그곳에 무슨 일이? [지식용어]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19.03.13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일제 강점기의 아픈 역사를 가진 대한민국. 아픈 역사를 제대로 인식하고 마주하는 일은 건강한 미래를 위해 중요한일이다. 일제 억압과 수탈의 생생한 현장이 보존된 지역들이 다크투어리즘의 일환으로 복원되고 있는데, 최근 부산의 ‘소막마을’이 주목받고 있다.

과거 흔적을 오롯이 간직한 부산 남구 우암동 '소막마을'이 문화재청 근대역사문화공간 조성사업에 다시 도전한다. 부산시는 소막마을을 보존/활용하기 위해 문화재청 '근대역사문화공간 재생활성화 확산사업' 공모에 신청한다고 13일 밝혔다.

소막마을 전경 [부산시 제공]

소막마을은 일제가 조선 소(牛)를 수탈하려고 건축한 시설로 조선시대 피난민수용소, 일제강점기 소막 및 우역 검역소, 피난수도 시절 피난민수용소의 역사적 가치를 지니고 있는 곳이다. 한국전쟁 때는 피란민이 임시거주지로 활용되던 소막마을은 이후에 저소득 도시노동자들의 거주공간으로 변모하는 등 시대별 삶의 흔적을 엿볼 수 있다. 이처럼 피란민 임시 주거시설을 증명할 수 있는 유일한 건축물이라는 희소성으로 지난해 5월 일부 소막사는 등록문화재로 지정되기도 했다.

시는 앞서 지난해에도 문화재청 근대역사문화공간 조성사업 공모에 참여해 소막마을의 '역사성'을 인정받아 최종 평가에 올라갔다. 하지만 최종 심의에서 전남 목포, 군산, 영주 등에 밀려 보류됐다. 건물 소유주 다수가 문화재 등록에 반대한다는 것이 보류 이유였는데, 이 때문에 당시 시의 준비 부족을 질타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시는 이번에는 문화재청 권고사항을 보완하고자 사업지 인근 주민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열어 주민 관심과 참여도를 높였다고 밝혔다. 또 토지 및 건물에 대한 기초자료 심화조사 등 자료를 체계적으로 정비해 사업계획서를 작성, 이달 중 공모에 신청할 계획이다. 특히 소막마을에 대해 ‘과거-현재-미래’가 공존하는 지역재생의 핵심 축으로 복원 이를 바탕으로 피란생활 역사문화 마을로 조성해나간다 것이 시의 방침이다.

우암동 소 막사 주거지 [부산시 제공]

문화재청 공모사업에 선정되면 시는 2020년부터 5년간 국비 50%를 포함해 200억원을 투입해 2만4천702㎡ 규모로 피란생활 역사문화마을을 조성할 계획이다. 시는 이곳을 피란생활 역사문화마을, 피란생활 역사문화거리, 피란유적 필드뮤지엄, 피란생활 전통시장(전통시장 환경정비/테마광장/피란생활 음식체험)등 4개의 특화된 근대역사문화 공간으로 재탄생시킨다는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우암동 피란생활 역사문화마을은 근대사 체험 교육의 장인 동시에 남구 지역의 도시재생 활성화 사업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