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나경원 대표연설 대해 한마디... "품위 지켜야"
손학규, 나경원 대표연설 대해 한마디... "품위 지켜야"
  • 보도본부 | 한성현 PD
  • 승인 2019.03.13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3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전날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과 관련해 "원내대표는 연설할 때 언어의 품격을 갖춰야 하는데 나경원 의원은 원내대표 발언으로서 정치적 금도를 넘었다"라고 말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손 대표는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나 '좌파 포로정권'과 같은 언어는 국회의원이 써서는 안 될 말이고, 국회의원은 말로 정치하는 만큼 품위를 지켜야 한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그는 더불어민주당의 항의와 사과 요구로 나 원내대표의 연설이 한때 중단된 것과 관련해서는 "민주당의 반응은 도저히 지켜볼 수 없을 정도로 한심했다"라며 "집권 여당의 조그마한 인내심과 포용심도 없는 모습에 국민들은 기가 찼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대통령에 충성 경쟁하는 모습을 보이며 제왕적 대통령제 문제를 그대로 드러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손 대표는 "교섭단체 연설에서 거대양당이 국민에게 보여준 모습은 막말과 고성, 몸싸움으로 얼룩진 구태정치 그 자체였다"라며 "거대양당의 격한 대결과 싸움을 언제까지 지켜봐야 하나"라고 전했다.

 


닫기